KBS NEWS

뉴스

[단독] 조현민, 4년 만에 임원…재벌 3세 중 ‘최다 직책’
[단독] 조현민, 4년 만에 임원…재벌 3세 중 ‘최다 직책’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갑질' 의혹.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지고 있다. 일명 '음료 투척' 사건을 시작...
[특파원리포트] “얼마면 되겠니?”…급한 아베,돈 싸들고 평양갈까?
“얼마면 되겠니?”…급한 아베,돈 싸들고 평양갈까?
북중 정상 회담, 남북 정상 회담, 북미 정상 회담 등 한반도, 그리고 북한을 둘러싼 각국의 정상...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서해 풍랑주의보…인천여객선 8개 항로 운항 통제
입력 2017.02.17 (07:26) | 수정 2017.02.17 (07:27) 인터넷 뉴스
서해 풍랑주의보…인천여객선 8개 항로 운항 통제
서해 먼바다에 내려진 풍랑주의보로 인천과 섬을 오가는 11개 항로 가운데 8개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오늘(17일) 인천항 운항관리실은 인천 먼바다에 초속 7∼13m의 강한 바람이 불고, 3.5m 이상의 높은 파도가 일어 인천∼백령도 등 8개 항로 여객선 10척의 운항을 통제했다고 밝혔다.

비교적 내륙과 가까운 영종도 삼목∼장봉도 등 3개 항로 여객선 3척은 정상운항한다. 운항관리실 관계자는 "풍랑주의보는 오늘 오후 늦게 해제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 서해 풍랑주의보…인천여객선 8개 항로 운항 통제
    • 입력 2017.02.17 (07:26)
    • 수정 2017.02.17 (07:27)
    인터넷 뉴스
서해 풍랑주의보…인천여객선 8개 항로 운항 통제
서해 먼바다에 내려진 풍랑주의보로 인천과 섬을 오가는 11개 항로 가운데 8개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오늘(17일) 인천항 운항관리실은 인천 먼바다에 초속 7∼13m의 강한 바람이 불고, 3.5m 이상의 높은 파도가 일어 인천∼백령도 등 8개 항로 여객선 10척의 운항을 통제했다고 밝혔다.

비교적 내륙과 가까운 영종도 삼목∼장봉도 등 3개 항로 여객선 3척은 정상운항한다. 운항관리실 관계자는 "풍랑주의보는 오늘 오후 늦게 해제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