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위기의 트럼프’ 국정 지지도 39%…역대 최저 ISSUE
입력 2017.02.17 (07:33) | 수정 2017.02.17 (07:51) 인터넷 뉴스
‘위기의 트럼프’ 국정 지지도 39%…역대 최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40%도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퓨리서치센터가 전국의 성인남녀 1천503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해 16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국정 지지도는 39%에 그쳤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6%였다.

트럼프의 이 같은 국정 지지도는 역대 최저 수준이다. 역대 대통령들의 취임 첫해 2월 국정 지지도를 보면 ▲버락 오바마 64%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53% ▲빌 클린턴 56%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63% ▲로널드 레이건 55% 등으로 모두 50%를 웃돌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50%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은 테러 우려 이슬람권 7개국 국적자의 미국 입국 일시 금지 등에 관한 '반(反)이민 행정명령'을 비롯해 그의 각종 분열적 정책에 대한 싸늘한 여론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 ‘위기의 트럼프’ 국정 지지도 39%…역대 최저
    • 입력 2017.02.17 (07:33)
    • 수정 2017.02.17 (07:51)
    인터넷 뉴스
‘위기의 트럼프’ 국정 지지도 39%…역대 최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40%도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퓨리서치센터가 전국의 성인남녀 1천503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해 16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국정 지지도는 39%에 그쳤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6%였다.

트럼프의 이 같은 국정 지지도는 역대 최저 수준이다. 역대 대통령들의 취임 첫해 2월 국정 지지도를 보면 ▲버락 오바마 64%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53% ▲빌 클린턴 56%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63% ▲로널드 레이건 55% 등으로 모두 50%를 웃돌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50%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은 테러 우려 이슬람권 7개국 국적자의 미국 입국 일시 금지 등에 관한 '반(反)이민 행정명령'을 비롯해 그의 각종 분열적 정책에 대한 싸늘한 여론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