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풍계리 지진 분석…6차 핵실험 여파? 지반 붕괴?
北 풍계리 지진 분석…6차 핵실험 여파? 지반 붕괴?
우리 기상청과 중국 쪽 설명을 들어봤는데, 아직까진 이 지진에 대해서 예단할 상황은 아닌 것...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허다윤 양, 3년여 만에 눈물의 이별식
세월호 안에서 3년 만에 수습된 단원고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이 23일 목포 신항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도심 곳곳 무단방치 차량…“폐차도 힘들고”
입력 2017.02.17 (07:36) | 수정 2017.02.17 (08:04) 뉴스광장(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도심 곳곳 무단방치 차량…“폐차도 힘들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길을 지나다보면 도심 구석구석에 무단 방치된 차들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경제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방치 차량도 매년 늘고 있지만 폐차 처리가 쉽지 않아 골칫거리라고 합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납작하게 찌그러지는 차들.

옆엔 차들이 줄 서 폐차를 기다립니다.

무단방치 차들입니다.

<인터뷰> 김준황(안산 단원구청 방치차계장) : "견인해서 강제 폐차시키는 겁니다. 세금 낼 돈도 없고 그래서 도로에 그냥 버리는 겁니다."

외국인이 차를 버린 경우도 적지 않고, 회사 소유 차도 있습니다.

<녹취> 방치 차량 소유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한번 이렇게 (업체가 어렵게) 되니까 저희가 중간에 오더가 안 들어오다 보니까 경제적으로 어렵다 보니까 그런 일이 벌어졌는데..."

수도권의 한 차량 보관소.

수용 능력은 80대지만 보통 90대 가까운 차량을 보관합니다.

이곳에 있는 차량들은 모두 무단방치 차량들입니다.

이 대형 승용차 처럼 3년 이상 보관된 경우도 적지 않은데요.

차 주인들은 연락이 닿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폐차하면 나중에 곤란한 일이 생기기도 합니다.

<인터뷰> 홍성천(수원시 시설관리공단 직원) : "막무가내로 들어오셔서 욕을 하신다거나 어떤 경우에는 폭행을 당하기도 하거든요. 경기도 안 좋은데 왜 연락 없이 견인했느냐."

무단방치 차량은 최근 증가 추세지만 폐차 처리엔 한계가 있습니다.

<인터뷰> 원석호(안산단원구청 특사경) : "폐차 업무가 끝나게 되면 2차적으로 검찰청에 서류를 송치하게 돼 있습니다. 다른 범죄에 악용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차 1대 폐차에 최소 6개월이 걸리는데 복잡한 행정절차를 각 구청 공무원 1명이 전담합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 도심 곳곳 무단방치 차량…“폐차도 힘들고”
    • 입력 2017.02.17 (07:36)
    • 수정 2017.02.17 (08:04)
    뉴스광장(경인)
도심 곳곳 무단방치 차량…“폐차도 힘들고”
<앵커 멘트>

길을 지나다보면 도심 구석구석에 무단 방치된 차들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경제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방치 차량도 매년 늘고 있지만 폐차 처리가 쉽지 않아 골칫거리라고 합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납작하게 찌그러지는 차들.

옆엔 차들이 줄 서 폐차를 기다립니다.

무단방치 차들입니다.

<인터뷰> 김준황(안산 단원구청 방치차계장) : "견인해서 강제 폐차시키는 겁니다. 세금 낼 돈도 없고 그래서 도로에 그냥 버리는 겁니다."

외국인이 차를 버린 경우도 적지 않고, 회사 소유 차도 있습니다.

<녹취> 방치 차량 소유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한번 이렇게 (업체가 어렵게) 되니까 저희가 중간에 오더가 안 들어오다 보니까 경제적으로 어렵다 보니까 그런 일이 벌어졌는데..."

수도권의 한 차량 보관소.

수용 능력은 80대지만 보통 90대 가까운 차량을 보관합니다.

이곳에 있는 차량들은 모두 무단방치 차량들입니다.

이 대형 승용차 처럼 3년 이상 보관된 경우도 적지 않은데요.

차 주인들은 연락이 닿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폐차하면 나중에 곤란한 일이 생기기도 합니다.

<인터뷰> 홍성천(수원시 시설관리공단 직원) : "막무가내로 들어오셔서 욕을 하신다거나 어떤 경우에는 폭행을 당하기도 하거든요. 경기도 안 좋은데 왜 연락 없이 견인했느냐."

무단방치 차량은 최근 증가 추세지만 폐차 처리엔 한계가 있습니다.

<인터뷰> 원석호(안산단원구청 특사경) : "폐차 업무가 끝나게 되면 2차적으로 검찰청에 서류를 송치하게 돼 있습니다. 다른 범죄에 악용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차 1대 폐차에 최소 6개월이 걸리는데 복잡한 행정절차를 각 구청 공무원 1명이 전담합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