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연속기획] 외국인 불법 취업 ‘수수방관’…벼랑 끝 내몰리는 건설 일용직들
외국인 불법 취업 ‘수수방관’…벼랑 끝 내몰리는 건설 일용직들
지난해 우리나라의 건설투자액은 259조 원 국내총생산 GDP 대비 비중은 16%에 이릅니다. 건설산업...
반려동물 물리면 안되는 치명적 이유…‘2차 감염’이 더 위험
반려동물 물리면 안되는 치명적 이유…‘2차 감염’ 더 위험
반려동물 인구 천만 시대가 되면서 반려견에 물리는 사고가 최근 5년 새 4배나 급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與 “삼성, 흔들림 없어야”…野 “이재용 구속은 사필귀정” ISSUE
입력 2017.02.17 (07:38) | 수정 2017.02.17 (10:48) 인터넷 뉴스
與 “삼성, 흔들림 없어야”…野 “이재용 구속은 사필귀정”
자유한국당은 17일(오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된 데 대해 "법원의 결정에 대해 겸허히 수용한다. 그리고 향후 재판과정에서 정확한 실체적 진실이 규명되기를 바란다"며 "삼성은 흔들림 없이 경제 활성화에 매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서면논평을 통해 "뿌리 깊은 정경유착으로 또다시 국민께 큰 실망을 안겨드린데 대해 집권여당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특검 수사에 대한 항간의 우려와 근심이 있었지만 앞으로도 흔들림 없는 공명정대한 특검 수사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건을 교훈삼아서 국민이 원하는 깨끗하고 공정한 사회경제체제를 만들어 가는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야권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에 대해 당연한 결정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이 부회장의 구속은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농단에 가담한 것에 대한 당연한 결과이며,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정경 유착 비리를 끊고 적폐를 청산하자는 촛불 민심과 국민의 여망이 반영된 결정"이라면서 "구속 결정이 우리 사회의 정경유착을 끊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오늘 법원의 결정으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뇌물죄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경진 국민의당 대변인 역시 당연한 결정이라고 논평하고, "법원이 지난 번에 영장을 기각한 잘못을 뒤늦게나마 바로잡는 현명한 결정을 해줘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그룹은 총수 구속을 계기로 국민에게 사건의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국민연금에 대해 필요한 배상 조치 등을 신속하게 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다만, "삼성그룹 전체가 증거 인멸에 가담하고 있는 상황에서 박상진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은 법원이 여전히 삼성에 취약한 단면을 보여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번 사법부의 구속영장 인용은 장기간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며 법과 원칙에 따라 결정한 것이라고 믿으며 그 판단을 존중한다"며 "경제 정의가 실현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도 특검 대면조사에 성실히 임해야 할 것이다"라면서 "황 권한대행은 28일 끝나는 1차 특검 수사기간을 연장해 주는 것이 최순실 국정농단 전모를 밝히기 위한 국민의 준엄한 요구임을 인식하고 이를 즉시 승인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與 “삼성, 흔들림 없어야”…野 “이재용 구속은 사필귀정”
    • 입력 2017.02.17 (07:38)
    • 수정 2017.02.17 (10:48)
    인터넷 뉴스
與 “삼성, 흔들림 없어야”…野 “이재용 구속은 사필귀정”
자유한국당은 17일(오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된 데 대해 "법원의 결정에 대해 겸허히 수용한다. 그리고 향후 재판과정에서 정확한 실체적 진실이 규명되기를 바란다"며 "삼성은 흔들림 없이 경제 활성화에 매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서면논평을 통해 "뿌리 깊은 정경유착으로 또다시 국민께 큰 실망을 안겨드린데 대해 집권여당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특검 수사에 대한 항간의 우려와 근심이 있었지만 앞으로도 흔들림 없는 공명정대한 특검 수사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건을 교훈삼아서 국민이 원하는 깨끗하고 공정한 사회경제체제를 만들어 가는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야권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에 대해 당연한 결정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이 부회장의 구속은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농단에 가담한 것에 대한 당연한 결과이며,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정경 유착 비리를 끊고 적폐를 청산하자는 촛불 민심과 국민의 여망이 반영된 결정"이라면서 "구속 결정이 우리 사회의 정경유착을 끊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오늘 법원의 결정으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뇌물죄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경진 국민의당 대변인 역시 당연한 결정이라고 논평하고, "법원이 지난 번에 영장을 기각한 잘못을 뒤늦게나마 바로잡는 현명한 결정을 해줘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그룹은 총수 구속을 계기로 국민에게 사건의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국민연금에 대해 필요한 배상 조치 등을 신속하게 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다만, "삼성그룹 전체가 증거 인멸에 가담하고 있는 상황에서 박상진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은 법원이 여전히 삼성에 취약한 단면을 보여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번 사법부의 구속영장 인용은 장기간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며 법과 원칙에 따라 결정한 것이라고 믿으며 그 판단을 존중한다"며 "경제 정의가 실현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도 특검 대면조사에 성실히 임해야 할 것이다"라면서 "황 권한대행은 28일 끝나는 1차 특검 수사기간을 연장해 주는 것이 최순실 국정농단 전모를 밝히기 위한 국민의 준엄한 요구임을 인식하고 이를 즉시 승인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