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대학원에서 임산공학을 전공하며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수진(가명) 씨. 김 씨는 학부 때...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항체 형성률 평균 71%…기준치 미달
입력 2017.02.17 (07:55) | 수정 2017.02.17 (08:17)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항체 형성률 평균 71%…기준치 미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항체 형성률이 90%를 웃돈다는 방역 당국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잇따라 구제역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었는데요,

실제 항체 형성률을 조사한 결과, 농가 상당수가 법정 기준치 미만이었습니다.

이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첫 구제역 확진이 난 농가의 항체 형성률은 고작 19%.

당초 90%를 웃돈다는 정부의 발표와는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충청북도가 첫 확진 농가 주변 3km 안에 있는 축산 농가 111곳의 항체 형성률을 조사한 결과, 평균 71%로 나타났습니다.

법적 기준치 80%에 미달하는 수치입니다.

전체 농가의 44.1%가 법적 기준을 밑돌았고, 항체 형성률이 0%인 농가도 3곳에 달했습니다.

충청북도는 구제역 백신 일제 접종 뒤 사흘 동안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채혈 날짜가 늦을수록 항체 형성률이 높게 나타났다며 현재는 90%를 넘겼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백신 접종 후 항체 형성까지는 짧게는 1주일 이상 소요되는 만큼 확신할 수는 없습니다.

때문에 방역 당국은 어느 정도 항체가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21일까지는, 농가 외출을 가급적 자제하고, 방역에 철저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박재명(충청북도 축산과) : "항체가 형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바이러스가 들어오고, 그 다음 예방 백신을 맞으면 사실 효과가 없습니다. 오히려 임상 증상이 더 빨리 나타나거든요."

충북에는 사흘째 구제역 의심신고가 접수되지 않는 가운데 방역 당국은 반경 3킬로미터를 넘어 반경 10km까지 방역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 항체 형성률 평균 71%…기준치 미달
    • 입력 2017.02.17 (07:55)
    • 수정 2017.02.17 (08:17)
    뉴스광장
항체 형성률 평균 71%…기준치 미달
<앵커 멘트>

항체 형성률이 90%를 웃돈다는 방역 당국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잇따라 구제역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었는데요,

실제 항체 형성률을 조사한 결과, 농가 상당수가 법정 기준치 미만이었습니다.

이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첫 구제역 확진이 난 농가의 항체 형성률은 고작 19%.

당초 90%를 웃돈다는 정부의 발표와는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충청북도가 첫 확진 농가 주변 3km 안에 있는 축산 농가 111곳의 항체 형성률을 조사한 결과, 평균 71%로 나타났습니다.

법적 기준치 80%에 미달하는 수치입니다.

전체 농가의 44.1%가 법적 기준을 밑돌았고, 항체 형성률이 0%인 농가도 3곳에 달했습니다.

충청북도는 구제역 백신 일제 접종 뒤 사흘 동안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채혈 날짜가 늦을수록 항체 형성률이 높게 나타났다며 현재는 90%를 넘겼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백신 접종 후 항체 형성까지는 짧게는 1주일 이상 소요되는 만큼 확신할 수는 없습니다.

때문에 방역 당국은 어느 정도 항체가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21일까지는, 농가 외출을 가급적 자제하고, 방역에 철저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박재명(충청북도 축산과) : "항체가 형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바이러스가 들어오고, 그 다음 예방 백신을 맞으면 사실 효과가 없습니다. 오히려 임상 증상이 더 빨리 나타나거든요."

충북에는 사흘째 구제역 의심신고가 접수되지 않는 가운데 방역 당국은 반경 3킬로미터를 넘어 반경 10km까지 방역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