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똥학교’ 놀림받던 대변초, 내년부터 ‘용암초’로 개명
‘똥학교’ 놀림받던 대변초, 내년부터 ‘○○초’로 개명
 학교 이름 문제로 놀림을 받던 부산 기장군 기장읍의 '대변초등학교'의 이름이 내년부터...
MB로 향하는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의 분노…검찰의 칼끝은?
MB로 향하는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의 분노…칼끝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박원순 제압 문건'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명예훼손과 국정원법...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정남 부자 최근까지 마카오 거주”
입력 2017.02.17 (08:16) | 수정 2017.02.17 (09:08)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김정남 부자 최근까지 마카오 거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정남은 몇년 전 마카오에서 동남아로 이주한 것으로 알려졌었는데, 사실은 최근까지 마카오에 살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카지노를 즐기고 한국식당도 자주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카오 현지에서 김태욱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마카오에서 김정남은 '미스터 존'이라 불렸고 서류상 이름은 '김철'이었습니다.

김정남의 페이스북과 말레이시아 사망진단서에 실린 이름과 같습니다.

<인터뷰> 이동섭(마카오 한인회장) : "여권상 이름은 김철이라고 돼있어요. 크레딧카드도 김철이라고 돼 있고.. 항상 웃고 다녔고 좋은 인상 풍겼는데..."

페이스북에는 마카오에 있는 고급 호텔이나 카지노 등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들이 올라와 있습니다.

이렇게 최근까지도 김정남은 주로 마카오에 거주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2~3년 전 동남아로 이주했다고 알려진 것과는 달리, 마카오에 살면서 간혹 해외에 나가곤 했다는 겁니다.

<인터뷰> 이동섭(마카오 한인회장) : "작년 12월에도 여기 있었는데요. (그 때는 잠깐 들른 겁니까?) 잠깐 들러요? 집이 여기인데, 뭘 들릅니까?"

마카오에서 김정남은 똑똑하고 개방적인 사람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 드라마와 음식을 좋아해 현지 한국식당에서 종종 목격되기도 했습니다.

개인비서가 있었을 뿐 경호원을 대동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고 합니다.

이처럼 김정남이 사실상 마카오 주민이었던 만큼 현지 언론들도 이번 사건을 연일 크게 보도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린궈쥔(마카오 주민) : "북한이 이런 식으로 하면 국가적으로 좋을 게 없죠. 김정남은 북한내부 정치에 관여하지도 않았잖아요."

김정남의 부인과 자녀들은 이미 언론에 노출된 주거지를 떠나 은신한 것으로 보입니다.

잠적한 김정남 가족들의 행방은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당분간 김한솔을 비롯한 그의 가족들이 일반에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은 많지 않아 보입니다.

마카오에서 KBS 뉴스 김태욱입니다.
  • “김정남 부자 최근까지 마카오 거주”
    • 입력 2017.02.17 (08:16)
    • 수정 2017.02.17 (09:08)
    아침뉴스타임
“김정남 부자 최근까지 마카오 거주”
<앵커 멘트>

김정남은 몇년 전 마카오에서 동남아로 이주한 것으로 알려졌었는데, 사실은 최근까지 마카오에 살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카지노를 즐기고 한국식당도 자주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카오 현지에서 김태욱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마카오에서 김정남은 '미스터 존'이라 불렸고 서류상 이름은 '김철'이었습니다.

김정남의 페이스북과 말레이시아 사망진단서에 실린 이름과 같습니다.

<인터뷰> 이동섭(마카오 한인회장) : "여권상 이름은 김철이라고 돼있어요. 크레딧카드도 김철이라고 돼 있고.. 항상 웃고 다녔고 좋은 인상 풍겼는데..."

페이스북에는 마카오에 있는 고급 호텔이나 카지노 등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들이 올라와 있습니다.

이렇게 최근까지도 김정남은 주로 마카오에 거주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2~3년 전 동남아로 이주했다고 알려진 것과는 달리, 마카오에 살면서 간혹 해외에 나가곤 했다는 겁니다.

<인터뷰> 이동섭(마카오 한인회장) : "작년 12월에도 여기 있었는데요. (그 때는 잠깐 들른 겁니까?) 잠깐 들러요? 집이 여기인데, 뭘 들릅니까?"

마카오에서 김정남은 똑똑하고 개방적인 사람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 드라마와 음식을 좋아해 현지 한국식당에서 종종 목격되기도 했습니다.

개인비서가 있었을 뿐 경호원을 대동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고 합니다.

이처럼 김정남이 사실상 마카오 주민이었던 만큼 현지 언론들도 이번 사건을 연일 크게 보도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린궈쥔(마카오 주민) : "북한이 이런 식으로 하면 국가적으로 좋을 게 없죠. 김정남은 북한내부 정치에 관여하지도 않았잖아요."

김정남의 부인과 자녀들은 이미 언론에 노출된 주거지를 떠나 은신한 것으로 보입니다.

잠적한 김정남 가족들의 행방은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당분간 김한솔을 비롯한 그의 가족들이 일반에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은 많지 않아 보입니다.

마카오에서 KBS 뉴스 김태욱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