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똥학교’ 놀림받던 대변초, 내년부터 ‘용암초’로 개명
‘똥학교’ 놀림받던 대변초, 내년부터 ‘○○초’로 개명
 학교 이름 문제로 놀림을 받던 부산 기장군 기장읍의 '대변초등학교'의 이름이 내년부터...
MB로 향하는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의 분노…검찰의 칼끝은?
MB로 향하는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의 분노…칼끝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박원순 제압 문건'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명예훼손과 국정원법...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외무상 “한일 외교장관회담서 소녀상 문제 논의할 것”
입력 2017.02.17 (08:24) | 수정 2017.02.17 (08:33) 인터넷 뉴스
日외무상 “한일 외교장관회담서 소녀상 문제 논의할 것”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현지시간으로 17일 독일 본에서 예정된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위안부 소녀상 문제를 거론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시다 외무상은 지난 16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과 소녀상 문제에 대해 말하지 않았다"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확실히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시다 외무상은 "미래를 향해 양국 관계를 전진시키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의사소통을 꾀하겠다"고 말했다.

교도 통신은 회담에서 서울 일본대사관과 부산 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문제가 협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지난해 말 부산 총영사관 앞에 소녀상이 설치된 데 강력하게 반발해 지난달 9일 일시귀국시킨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대사의 서울 귀임 시기를 둘러싸고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 日외무상 “한일 외교장관회담서 소녀상 문제 논의할 것”
    • 입력 2017.02.17 (08:24)
    • 수정 2017.02.17 (08:33)
    인터넷 뉴스
日외무상 “한일 외교장관회담서 소녀상 문제 논의할 것”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현지시간으로 17일 독일 본에서 예정된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위안부 소녀상 문제를 거론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시다 외무상은 지난 16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과 소녀상 문제에 대해 말하지 않았다"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확실히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시다 외무상은 "미래를 향해 양국 관계를 전진시키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의사소통을 꾀하겠다"고 말했다.

교도 통신은 회담에서 서울 일본대사관과 부산 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문제가 협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지난해 말 부산 총영사관 앞에 소녀상이 설치된 데 강력하게 반발해 지난달 9일 일시귀국시킨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대사의 서울 귀임 시기를 둘러싸고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