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미 트럼프 대통령 “정신 질환” 논쟁
미 트럼프 대통령 ‘정신 질환’ 논쟁
2월 16일 취임 거의 한 달을 맞아 갑작스럽게 진행됐던 트럼프 대통령의 77분간의 기자회견은 미국인들을 경악시켰다. 기자들의 질문을 수시로 끊고, 특정...
이번엔 번역 대결…인간 vs 인공지능, 결과는?
이번엔 번역 대결…인간 vs 인공지능, 결과는?
인간 번역사들과 인공지능 번역기에 각각 시험 문제가 전달됩니다. 번역사들에겐 50분이 주어졌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해상운송수지 작년 5억 달러 첫 적자
입력 2017.02.17 (08:28) | 수정 2017.02.17 (13:19) 인터넷 뉴스
해상운송수지 작년 5억 달러 첫 적자
우리나라가 지난해 해상 운송에 관한 국제수지에서 5억 달러, 우리돈 6천억 원 이상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2006년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후 적자가 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은행 국제수지의 서비스무역 통계를 보면 지난해 해상운송 수지는 5억3천60만 달러(잠정치·약 6천억 원) 적자로 집계됐다. 해상운송수지는 선박을 통한 여객과 화물 운송뿐 아니라 우편 서비스, 항구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등을 포함한다.

한국은 그동안 해상운송수지에서 흑자국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연간 해상운송수지 흑자는 2006년 17억60만 달러에서 2012년 70억8천170만 달러까지 늘었다. 그러나 세계적인 해운업 부진 등의 영향으로 흑자 규모가 2013년 56억320만 달러로 줄었고 내림세를 이어가다 급기야 작년에 적자로 돌아섰다.

이는 한진해운 사태의 영향이 크다. 국내 최대의 국적선사였던 한진해운이 경영난으로 작년 9월 기업 회생절차에 들어가면서 해운업계는 직격탄을 맞았고, 한진해운 선박들이 많이 드나들던 부산항은 지난해 세계 금융위기 여파가 있던 2009년 이후 7년 만에 물동량이 감소했다.

올해도 국내 해운업계가 활력을 찾지 못하면 흑자를 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진해운 사태의 여파가 가시지 않았고 미국 등의 보호무역주의로 국제적인 해운업 업황도 불투명한 상태다. 정부는 국내 해운업의 회복을 위해 대형선박의 건조를 지원하고 금융 지원을 강화하기로 하는 등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 해상운송수지 작년 5억 달러 첫 적자
    • 입력 2017.02.17 (08:28)
    • 수정 2017.02.17 (13:19)
    인터넷 뉴스
해상운송수지 작년 5억 달러 첫 적자
우리나라가 지난해 해상 운송에 관한 국제수지에서 5억 달러, 우리돈 6천억 원 이상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2006년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후 적자가 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은행 국제수지의 서비스무역 통계를 보면 지난해 해상운송 수지는 5억3천60만 달러(잠정치·약 6천억 원) 적자로 집계됐다. 해상운송수지는 선박을 통한 여객과 화물 운송뿐 아니라 우편 서비스, 항구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등을 포함한다.

한국은 그동안 해상운송수지에서 흑자국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연간 해상운송수지 흑자는 2006년 17억60만 달러에서 2012년 70억8천170만 달러까지 늘었다. 그러나 세계적인 해운업 부진 등의 영향으로 흑자 규모가 2013년 56억320만 달러로 줄었고 내림세를 이어가다 급기야 작년에 적자로 돌아섰다.

이는 한진해운 사태의 영향이 크다. 국내 최대의 국적선사였던 한진해운이 경영난으로 작년 9월 기업 회생절차에 들어가면서 해운업계는 직격탄을 맞았고, 한진해운 선박들이 많이 드나들던 부산항은 지난해 세계 금융위기 여파가 있던 2009년 이후 7년 만에 물동량이 감소했다.

올해도 국내 해운업계가 활력을 찾지 못하면 흑자를 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진해운 사태의 여파가 가시지 않았고 미국 등의 보호무역주의로 국제적인 해운업 업황도 불투명한 상태다. 정부는 국내 해운업의 회복을 위해 대형선박의 건조를 지원하고 금융 지원을 강화하기로 하는 등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