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대학원에서 임산공학을 전공하며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수진(가명) 씨. 김 씨는 학부 때...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대통령 측 “구속 충격적…뇌물죄 성립 지켜봐야”
입력 2017.02.17 (09:33) | 수정 2017.02.17 (10:00)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대통령 측 “구속 충격적…뇌물죄 성립 지켜봐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박근혜 대통령 측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되자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특검 대면조사를 앞두고 있는 대통령 측은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과 삼성 경영권 승계는 대가 관계가 없다"면서, "뇌물죄가 성립될지는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대통령 측은 또 "특검이 더욱 무리한 수사를 하지 않을까 우려된다"면서, "탄핵 심판은 이 부회장 구속과는 별개로 치열한 법리 논쟁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대통령 측 “구속 충격적…뇌물죄 성립 지켜봐야”
    • 입력 2017.02.17 (09:33)
    • 수정 2017.02.17 (10:00)
    930뉴스
대통령 측 “구속 충격적…뇌물죄 성립 지켜봐야”
박근혜 대통령 측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되자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특검 대면조사를 앞두고 있는 대통령 측은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과 삼성 경영권 승계는 대가 관계가 없다"면서, "뇌물죄가 성립될지는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대통령 측은 또 "특검이 더욱 무리한 수사를 하지 않을까 우려된다"면서, "탄핵 심판은 이 부회장 구속과는 별개로 치열한 법리 논쟁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