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지난 2015년 1월 중순 전남 여수시의 모 커피숍. A(56·여)씨는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B(55·여)씨를 만났다. A 씨는 B 씨에게 자신을 18년간 판사로 근무했고...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부산에서 의류 매장을 운영하는 A씨는 매장에서 재고가 자꾸 없어지는 점을 알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폐쇄회로(CCTV)를 돌려봤다. 불길한 예감은 현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 대통령측, 이재용 구속에 “충격적” ISSUE
입력 2017.02.17 (09:35) | 수정 2017.02.17 (09:38) 인터넷 뉴스
박 대통령측, 이재용 구속에 “충격적”
박근혜 대통령 측은 17일(오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구속되자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특검의 대면조사를 앞두고 있는 박 대통령 측은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과 삼성 경영권 승계는 대가 관계가 없다"면서, "뇌물죄가 성립될지는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 측은 또 "특검이 더욱 무리한 수사를 하지 않을까 우려된다"면서, "탄핵 심판은 이 부회장 구속과는 별개로 헌법 위반 여부를 따지는 절차인 만큼 더욱 치열한 법리 논쟁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 박 대통령측, 이재용 구속에 “충격적”
    • 입력 2017.02.17 (09:35)
    • 수정 2017.02.17 (09:38)
    인터넷 뉴스
박 대통령측, 이재용 구속에 “충격적”
박근혜 대통령 측은 17일(오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구속되자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특검의 대면조사를 앞두고 있는 박 대통령 측은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과 삼성 경영권 승계는 대가 관계가 없다"면서, "뇌물죄가 성립될지는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 측은 또 "특검이 더욱 무리한 수사를 하지 않을까 우려된다"면서, "탄핵 심판은 이 부회장 구속과는 별개로 헌법 위반 여부를 따지는 절차인 만큼 더욱 치열한 법리 논쟁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