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英 공연장에 또 테러, 안전 지대가 없다
英 공연장에 또 테러, 안전 지대가 없다
영국 북서부 맨체스터 아레나 공연장에서 22일 (현지시각) 테러로 추정되는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 현지 경찰 당국은 현재까지 22명이 숨졌고...
[사건후] “형이 운전한 거다”…빗나간 3인의 우정
“형이 운전한 거다”…빗나간 3인의 우정
지난해 7월16일 오전 2시 23분쯤 전북 전주시 덕진구 모 중학교 정문 앞 도로. 비가 내리는 가운데 A(40)씨는 술을 마신 후 음주 운전을 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신용평가 관행 개선에 18만 명 등급 상승
입력 2017.02.17 (09:45) | 수정 2017.02.17 (10:00)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신용평가 관행 개선에 18만 명 등급 상승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금융감독원의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18만 명의 신용등급이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금감원은 2015년부터 시작한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지난해 말까지 43만 7천여 명의 신용 평점이 올랐고, 이 가운데 18만 천여 명은 신용등급이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개선방안으로 30만 원 미만을 90일 이상 연체한 소액 장기 연체자의 신용 평점 회복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고 성실상환자에게 5~10점의 가점을 줬습니다.
  • 신용평가 관행 개선에 18만 명 등급 상승
    • 입력 2017.02.17 (09:45)
    • 수정 2017.02.17 (10:00)
    930뉴스
신용평가 관행 개선에 18만 명 등급 상승
금융감독원의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18만 명의 신용등급이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금감원은 2015년부터 시작한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지난해 말까지 43만 7천여 명의 신용 평점이 올랐고, 이 가운데 18만 천여 명은 신용등급이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개선방안으로 30만 원 미만을 90일 이상 연체한 소액 장기 연체자의 신용 평점 회복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고 성실상환자에게 5~10점의 가점을 줬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