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전 세계의 시선이 지금 남북 정상회담장으로 쏠리고 있는데요.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의 하루를...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곧 1년(5월 10일)이 된다. 하지만 정치권과 국회 상황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신용평가 관행 개선에 18만 명 등급 상승
입력 2017.02.17 (09:45) | 수정 2017.02.17 (10:00)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신용평가 관행 개선에 18만 명 등급 상승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금융감독원의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18만 명의 신용등급이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금감원은 2015년부터 시작한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지난해 말까지 43만 7천여 명의 신용 평점이 올랐고, 이 가운데 18만 천여 명은 신용등급이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개선방안으로 30만 원 미만을 90일 이상 연체한 소액 장기 연체자의 신용 평점 회복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고 성실상환자에게 5~10점의 가점을 줬습니다.
  • 신용평가 관행 개선에 18만 명 등급 상승
    • 입력 2017.02.17 (09:45)
    • 수정 2017.02.17 (10:00)
    930뉴스
신용평가 관행 개선에 18만 명 등급 상승
금융감독원의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18만 명의 신용등급이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금감원은 2015년부터 시작한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지난해 말까지 43만 7천여 명의 신용 평점이 올랐고, 이 가운데 18만 천여 명은 신용등급이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개선방안으로 30만 원 미만을 90일 이상 연체한 소액 장기 연체자의 신용 평점 회복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고 성실상환자에게 5~10점의 가점을 줬습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