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나도 성폭력 피해자다’ 알리사 밀라노의 ‘미투 캠페인’ 확산
“나도 성폭력 피해자다” 레이디 가가·르윈스키도 ‘미투’ 동참
할리우드 거물 영화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추문 스캔들이 미국 연예계를 뒤흔들고 있는...
“이석수 감찰관 등 사찰, 우병우에 보고”…추명호 수사 의뢰
“이석수 감찰관 사찰, 우병우에 보고”…‘추명호 의혹’ 4가지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16일 추명호 전 국가정보원 국장의 '민간인·공무원 사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신용평가 관행 개선에 18만 명 등급 상승
입력 2017.02.17 (09:45) | 수정 2017.02.17 (10:00)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신용평가 관행 개선에 18만 명 등급 상승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금융감독원의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18만 명의 신용등급이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금감원은 2015년부터 시작한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지난해 말까지 43만 7천여 명의 신용 평점이 올랐고, 이 가운데 18만 천여 명은 신용등급이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개선방안으로 30만 원 미만을 90일 이상 연체한 소액 장기 연체자의 신용 평점 회복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고 성실상환자에게 5~10점의 가점을 줬습니다.
  • 신용평가 관행 개선에 18만 명 등급 상승
    • 입력 2017.02.17 (09:45)
    • 수정 2017.02.17 (10:00)
    930뉴스
신용평가 관행 개선에 18만 명 등급 상승
금융감독원의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18만 명의 신용등급이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금감원은 2015년부터 시작한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지난해 말까지 43만 7천여 명의 신용 평점이 올랐고, 이 가운데 18만 천여 명은 신용등급이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개선방안으로 30만 원 미만을 90일 이상 연체한 소액 장기 연체자의 신용 평점 회복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고 성실상환자에게 5~10점의 가점을 줬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