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이 시각 세월호…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영상] 이 시각…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3년 동안 깊은 바다에 잠겨있던 세월호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현재 세월호는...
시화호 터줏대감 수리부엉이 실종…범인은?
시화호 터줏대감 수리부엉이 실종…범인은?
날개를 편 수리부엉이, 양 끝 길이가 2m에 이릅니다. 독특한 깃털 구조를 갖춰 날 때 소리가 거의 없습니다. 어둠 속에서 소리 없이 접근하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항체 형성률 평균 71%…기준치 미달
입력 2017.02.17 (09:51) | 수정 2017.02.17 (10:00)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항체 형성률 평균 71%…기준치 미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항체 형성률이 90%를 웃돈다는 방역 당국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잇따라 구제역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었는데요,

실제 항체 형성률을 조사한 결과, 농가 상당수가 법정 기준치 미만이었습니다.

이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첫 구제역 확진이 난 농가의 항체 형성률은 고작 19%.

당초 90%를 웃돈다는 정부의 발표와는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충청북도가 첫 확진 농가 주변 3km 안에 있는 축산 농가 111곳의 항체 형성률을 조사한 결과, 평균 71%로 나타났습니다.

법적 기준치 80%에 미달하는 수치입니다.

전체 농가의 44.1%가 법적 기준을 밑돌았고, 항체 형성률이 0%인 농가도 3곳에 달했습니다.

충청북도는 구제역 백신 일제 접종 뒤 사흘 동안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채혈 날짜가 늦을수록 항체 형성률이 높게 나타났다며 현재는 90%를 넘겼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백신 접종 후 항체 형성까지는 짧게는 1주일 이상 소요되는 만큼 확신할 수는 없습니다.

때문에 방역 당국은 어느 정도 항체가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21일까지는, 농가 외출을 가급적 자제하고, 방역에 철저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박재명(충청북도 축산과) : "항체가 형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바이러스가 들어오고, 그 다음 예방 백신을 맞으면 사실 효과가 없습니다. 오히려 임상 증상이 더 빨리 나타나거든요."

충북에는 사흘째 구제역 의심신고가 접수되지 않는 가운데 방역 당국은 반경 3킬로미터를 넘어 반경 10km까지 방역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 항체 형성률 평균 71%…기준치 미달
    • 입력 2017.02.17 (09:51)
    • 수정 2017.02.17 (10:00)
    930뉴스
항체 형성률 평균 71%…기준치 미달
<앵커 멘트>

항체 형성률이 90%를 웃돈다는 방역 당국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잇따라 구제역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었는데요,

실제 항체 형성률을 조사한 결과, 농가 상당수가 법정 기준치 미만이었습니다.

이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첫 구제역 확진이 난 농가의 항체 형성률은 고작 19%.

당초 90%를 웃돈다는 정부의 발표와는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충청북도가 첫 확진 농가 주변 3km 안에 있는 축산 농가 111곳의 항체 형성률을 조사한 결과, 평균 71%로 나타났습니다.

법적 기준치 80%에 미달하는 수치입니다.

전체 농가의 44.1%가 법적 기준을 밑돌았고, 항체 형성률이 0%인 농가도 3곳에 달했습니다.

충청북도는 구제역 백신 일제 접종 뒤 사흘 동안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채혈 날짜가 늦을수록 항체 형성률이 높게 나타났다며 현재는 90%를 넘겼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백신 접종 후 항체 형성까지는 짧게는 1주일 이상 소요되는 만큼 확신할 수는 없습니다.

때문에 방역 당국은 어느 정도 항체가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21일까지는, 농가 외출을 가급적 자제하고, 방역에 철저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박재명(충청북도 축산과) : "항체가 형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바이러스가 들어오고, 그 다음 예방 백신을 맞으면 사실 효과가 없습니다. 오히려 임상 증상이 더 빨리 나타나거든요."

충북에는 사흘째 구제역 의심신고가 접수되지 않는 가운데 방역 당국은 반경 3킬로미터를 넘어 반경 10km까지 방역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