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남 암살 용의자들 범행 전날 사전답사”
입력 2017.02.17 (10:28) 수정 2017.02.17 (22:28) 인터넷 뉴스
“김정남 암살 용의자들 범행 전날 사전답사”

[연관 기사] [뉴스9] 용의자들 암살 전날 사전답사…“여러 번 연습”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독살 혐의를 받는 용의자들이 사전에 현장을 답사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현지 매체 더스타 온라인이 오늘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경찰 소식통에 따르면 이들은 김정남 암살 사건 발생 전날인 지난 12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2청사에서 촬영된 폐쇄회로TV(CCTV)에 범행 현장 주변을 서성이는 장면이 찍혔다.

이들은 청사 곳곳을 돌아다니며 마치 장난을 치듯 서로에게 스프레이를 뿌리기도 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들은 공항 출국장에서 (범행을 결행하기에) 적당한 장소를 물색 중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여성들과 함께 있던 남성들이 이번 사건의 '두뇌'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경찰의 CCTV 분석 결과가 김정남을 모른다거나 장난으로 범행했다는 용의자들의 진술을 무력화하는 데 도움이될지 주목된다.

전날 새벽 경찰에 검거된 두 번째 여성 용의자는 쿠알라룸푸르 외곽의 암팡에 있는 한 호텔에 숨어 있다가 검거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시티 아이샤'(Siti Aishah)로 알려진 이 여성 용의자를 호텔까지 데려다 준 말레이시아인 남자친구를 추궁해 소재를 파악한 뒤 새벽 시간에 급습했다. 방에서는 미화 300달러를 포함한 외국 돈과 2대의 휴대전화 등이 발견됐다.
  • “김정남 암살 용의자들 범행 전날 사전답사”
    • 입력 2017.02.17 (10:28)
    • 수정 2017.02.17 (22:28)
    인터넷 뉴스
“김정남 암살 용의자들 범행 전날 사전답사”

[연관 기사] [뉴스9] 용의자들 암살 전날 사전답사…“여러 번 연습”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독살 혐의를 받는 용의자들이 사전에 현장을 답사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현지 매체 더스타 온라인이 오늘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경찰 소식통에 따르면 이들은 김정남 암살 사건 발생 전날인 지난 12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2청사에서 촬영된 폐쇄회로TV(CCTV)에 범행 현장 주변을 서성이는 장면이 찍혔다.

이들은 청사 곳곳을 돌아다니며 마치 장난을 치듯 서로에게 스프레이를 뿌리기도 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들은 공항 출국장에서 (범행을 결행하기에) 적당한 장소를 물색 중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여성들과 함께 있던 남성들이 이번 사건의 '두뇌'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경찰의 CCTV 분석 결과가 김정남을 모른다거나 장난으로 범행했다는 용의자들의 진술을 무력화하는 데 도움이될지 주목된다.

전날 새벽 경찰에 검거된 두 번째 여성 용의자는 쿠알라룸푸르 외곽의 암팡에 있는 한 호텔에 숨어 있다가 검거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시티 아이샤'(Siti Aishah)로 알려진 이 여성 용의자를 호텔까지 데려다 준 말레이시아인 남자친구를 추궁해 소재를 파악한 뒤 새벽 시간에 급습했다. 방에서는 미화 300달러를 포함한 외국 돈과 2대의 휴대전화 등이 발견됐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