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통신사 할인 알고보니…가맹점의 ‘눈물’
통신사 할인 알고보니…가맹점의 ‘눈물’
통신사 제휴 할인...부담은 가맹점 몫?요즘 '통신사 제휴 할인' 많이 받으실 겁니다. 그런데 이 할인 금액을 누가 부담하는지는...
[사건후] ‘단골손님’서 ‘스토커’로 변한 20대…문자 폭탄에 폭행까지
‘단골손님’서 ‘스토커’로 변한 20대…문자 폭탄에 폭행까지
지난 2013년 7월 A(27)씨는 혼자 술을 마시기 위해 전북 군산의 한 유흥주점을 찾았다. 가게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송파구 친형 살해범 범행 한 달여 만에 검거
입력 2017.02.17 (11:09) | 수정 2017.02.17 (15:55) 인터넷 뉴스
송파구 친형 살해범 범행 한 달여 만에 검거
친형을 살해하고 시신을 장롱에 유기한 뒤 달아난 동생이 범행 한 달여 만에 검거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살인과 사체유기 혐의로 김 모(69)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지난달 5일 오전 서울 송파구 마천동의 한 주택 지하층에서 함께 살던 친형 김 모(79, 남) 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안방 옷장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친형의 시신은 지난달 26일 군대에서 휴가나온 손자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범행 직후 달아난 김 씨는 어젯밤 10시쯤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인근 사우나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결과, 지난해 11월부터 형의 집에서 얹혀살던 김 씨는 "생활비를 내라는 등 구박이 심해져 말싸움을 하다가 욱해서 형을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신고를 늦추려고 친형이 쓴 것처럼 '제주도에 사는 친척이 돌아가셨으니 12일에 돌아오겠다'는 메모지를 남겨놓고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오늘 오후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송파구 친형 살해범 범행 한 달여 만에 검거
    • 입력 2017.02.17 (11:09)
    • 수정 2017.02.17 (15:55)
    인터넷 뉴스
송파구 친형 살해범 범행 한 달여 만에 검거
친형을 살해하고 시신을 장롱에 유기한 뒤 달아난 동생이 범행 한 달여 만에 검거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살인과 사체유기 혐의로 김 모(69)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지난달 5일 오전 서울 송파구 마천동의 한 주택 지하층에서 함께 살던 친형 김 모(79, 남) 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안방 옷장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친형의 시신은 지난달 26일 군대에서 휴가나온 손자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범행 직후 달아난 김 씨는 어젯밤 10시쯤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인근 사우나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결과, 지난해 11월부터 형의 집에서 얹혀살던 김 씨는 "생활비를 내라는 등 구박이 심해져 말싸움을 하다가 욱해서 형을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신고를 늦추려고 친형이 쓴 것처럼 '제주도에 사는 친척이 돌아가셨으니 12일에 돌아오겠다'는 메모지를 남겨놓고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오늘 오후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