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차량 트렁크 피랍’ 극적 탈출…나도 가능할까?
‘차량 트렁크 피랍’ 극적 탈출…나도 가능할까?
브리트니 딕스(25세) 양은 미국 앨라배마 주 버밍엄 시에 살며 간호학을 전공하는 학생이다. 지난 3월 14일...
[특파원 리포트] “죽어 가는 걸 보고 싶어”…어느 여대생 사이코패스
“죽어 가는 걸 보고 싶어”…어느 여대생 사이코패스
2015년 1월 나고야의 한 아파트에서 한 달 이상 행방불명됐던 77세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다. 범인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미제사건, ‘대전 택시기사 살인사건’
입력 2017.02.17 (11:44) TV특종
미제사건, ‘대전 택시기사 살인사건’
18일(토) 밤 10시 30분, KBS 1TV <미제사건 전담반 – 끝까지 간다>에서는 ‘잔혹한 마지막 손님- 대전 택시기사 살인사건’ 편이 방송된다.

2006년 4월 11일 아침. 112에 한 통의 신고전화가 걸려왔다. 대전광역시 한 초등학교 인근, 택시 안에 사람이 쓰러져있다는 것. 경찰이 도착했을 때 택시는 시동도 꺼지지 않은 채 덤프트럭에 충돌한 상태였다. 피투성이가 된 택시 안에선 50대 택시기사 김현태(가명) 씨가 뒷좌석에 엎드린 채 사망해있었다.

경찰은 강도를 의심했다. 그런데 택시에는 총 18만 8천 원의 현금이 그대로 남아있었다. 그리고 피해자의 몸에는 약 28개 넘는 칼자국이 있었다. 돈을 목적으로 한 강도라고 보기에는 너무나 잔혹했다. 경찰은 원한 관계를 수사했지만 지인들은 하나같이 그가 호인이었으며 누구에게 원한을 살만한 인물이 아니라고 말했다. 가정사도, 채무관계도 문제가 없었고 어디서도 그가 그렇게 잔인하게 살해를 당할 이유를 발견할 수 없었다.

그러나 처참했던 택시 안에선 족적 두 개와 부러진 칼날 외엔 아무것도 발견되지 않았다. 늦은 시간 으슥한 거리에서 발생한 일이라 목격자도 찾을 수 없었다. 무려 4700세대를 탐문했던 경찰, 그런데 수사 도중 이상한 목격담이 들려왔다. 그날 아침. 피 묻은 옷을 입고 세탁소를 찾아 온 남자가 있었다는 것. 과연 그는 범인이었을까? 그렇다면 그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CCTV도 블랙박스도 없었던 어느 새벽의 사건. 하지만, 사건 당일의 행적을 알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있었다. 바로 택시의 ‘운행기록장치’. 택시에 탄 ‘마지막 손님’이었던 범인이 앞 손님이 택시에서 내린 뒤, 탑승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16초. 이동 거리는 3.4km. 이를 토대로 범인이 탑승한 지점을 추적하면, 그 잔혹한 마지막 손님의 실체를 알 수 있을지 모른다.

18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미제사건 전담반-끝까지 간다>에서는 ‘대전 택시기사 살인사건’의 범인인 ‘마지막 손님’의 행적을 추적해본다.

  • 미제사건, ‘대전 택시기사 살인사건’
    • 입력 2017.02.17 (11:44)
    TV특종
미제사건, ‘대전 택시기사 살인사건’
18일(토) 밤 10시 30분, KBS 1TV <미제사건 전담반 – 끝까지 간다>에서는 ‘잔혹한 마지막 손님- 대전 택시기사 살인사건’ 편이 방송된다.

2006년 4월 11일 아침. 112에 한 통의 신고전화가 걸려왔다. 대전광역시 한 초등학교 인근, 택시 안에 사람이 쓰러져있다는 것. 경찰이 도착했을 때 택시는 시동도 꺼지지 않은 채 덤프트럭에 충돌한 상태였다. 피투성이가 된 택시 안에선 50대 택시기사 김현태(가명) 씨가 뒷좌석에 엎드린 채 사망해있었다.

경찰은 강도를 의심했다. 그런데 택시에는 총 18만 8천 원의 현금이 그대로 남아있었다. 그리고 피해자의 몸에는 약 28개 넘는 칼자국이 있었다. 돈을 목적으로 한 강도라고 보기에는 너무나 잔혹했다. 경찰은 원한 관계를 수사했지만 지인들은 하나같이 그가 호인이었으며 누구에게 원한을 살만한 인물이 아니라고 말했다. 가정사도, 채무관계도 문제가 없었고 어디서도 그가 그렇게 잔인하게 살해를 당할 이유를 발견할 수 없었다.

그러나 처참했던 택시 안에선 족적 두 개와 부러진 칼날 외엔 아무것도 발견되지 않았다. 늦은 시간 으슥한 거리에서 발생한 일이라 목격자도 찾을 수 없었다. 무려 4700세대를 탐문했던 경찰, 그런데 수사 도중 이상한 목격담이 들려왔다. 그날 아침. 피 묻은 옷을 입고 세탁소를 찾아 온 남자가 있었다는 것. 과연 그는 범인이었을까? 그렇다면 그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CCTV도 블랙박스도 없었던 어느 새벽의 사건. 하지만, 사건 당일의 행적을 알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있었다. 바로 택시의 ‘운행기록장치’. 택시에 탄 ‘마지막 손님’이었던 범인이 앞 손님이 택시에서 내린 뒤, 탑승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16초. 이동 거리는 3.4km. 이를 토대로 범인이 탑승한 지점을 추적하면, 그 잔혹한 마지막 손님의 실체를 알 수 있을지 모른다.

18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미제사건 전담반-끝까지 간다>에서는 ‘대전 택시기사 살인사건’의 범인인 ‘마지막 손님’의 행적을 추적해본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