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분 만에 덜미…그는 왜 어설픈 은행 강도가 됐나?
5분 만에 덜미…그는 왜 어설픈 은행 강도가 됐나?
어제(23일) 오후 1시쯤 한 남성이 은행 문을 열고 들어왔다. 빨간 패딩 점퍼를 입고...
중국서 고기 먹고 금지약물 검출…빙상 연맹은 ‘쉬쉬’
중국서 고기 먹고 금지약물 검출…빙상 연맹은 ‘쉬쉬’
지난해 11월 중국 하얼빈에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1차 스피드 월드컵대회가 열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과장 표 핵사이다 복수!
입력 2017.02.17 (11:53) | 수정 2017.02.17 (11:57) TV특종


KBS 2TV ‘김과장’ 남궁민이 비겁한 회사를 향해 또 한 번 ‘핵사이다 펀치를 날렸다.

1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연출 이재훈, 최윤석) 8회 분은 시청률 17.6%(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성룡(남궁민)이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제2대기실에서 버텨낸 후 회사로부터 ‘제2대기실 폐쇄’를 이뤄내는 모습이 담겼다. 극중 김성룡은 안마의자, 커피머신, 가습기 등을 세팅하는가 하면, 목베개를 하고 VR기기로 동영상을 보는 등 제2대기실 버티기에 돌입했던 상황. 더욱이 김성룡은 자신의 행태에 흥분한 나희용(김재화)에게 “왜요? 내가 뭐 규칙 어긴 거 있어요? 규칙 다 지켰네 뭐”라면서 오히려 되받아쳤다.

하지만 이어 김성룡은 자신을 걱정하는 윤하경(남상미)에게 “나, 이 일 마무리 되면 회사 관둘려구요”라고 퇴사 의지를 내비쳐 윤하경을 놀라게 했다. 김성룡이 “원래 복수가 마무리 되면 훌훌 털고 떠나 버리는 거에요. 영화처럼. 나 억울하게 당한 거 윤대리도 알잖아요”라며 회사에 되갚아주기 위해 남아있음을 밝혔던 것.

결국 무대뽀 정신으로 회사를 상대로 버티기를 감행했던 김성룡은 “내사 결과, 경리부 김성룡 과장의 사칙 위반 사항은 확인되지 않았음을 밝힙니다”라는 합의를 받아내고는 화통한 승리의 웃음을 날린다.

회사를 향한 ‘꼴통 김과장표’ 복수가 색다른 희열을 안기며 시청자들을 통쾌함으로 이끌었다. 한편 ‘김과장’(8회)는 17.6%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하여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 김과장 표 핵사이다 복수!
    • 입력 2017.02.17 (11:53)
    • 수정 2017.02.17 (11:57)
    TV특종


KBS 2TV ‘김과장’ 남궁민이 비겁한 회사를 향해 또 한 번 ‘핵사이다 펀치를 날렸다.

1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연출 이재훈, 최윤석) 8회 분은 시청률 17.6%(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성룡(남궁민)이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제2대기실에서 버텨낸 후 회사로부터 ‘제2대기실 폐쇄’를 이뤄내는 모습이 담겼다. 극중 김성룡은 안마의자, 커피머신, 가습기 등을 세팅하는가 하면, 목베개를 하고 VR기기로 동영상을 보는 등 제2대기실 버티기에 돌입했던 상황. 더욱이 김성룡은 자신의 행태에 흥분한 나희용(김재화)에게 “왜요? 내가 뭐 규칙 어긴 거 있어요? 규칙 다 지켰네 뭐”라면서 오히려 되받아쳤다.

하지만 이어 김성룡은 자신을 걱정하는 윤하경(남상미)에게 “나, 이 일 마무리 되면 회사 관둘려구요”라고 퇴사 의지를 내비쳐 윤하경을 놀라게 했다. 김성룡이 “원래 복수가 마무리 되면 훌훌 털고 떠나 버리는 거에요. 영화처럼. 나 억울하게 당한 거 윤대리도 알잖아요”라며 회사에 되갚아주기 위해 남아있음을 밝혔던 것.

결국 무대뽀 정신으로 회사를 상대로 버티기를 감행했던 김성룡은 “내사 결과, 경리부 김성룡 과장의 사칙 위반 사항은 확인되지 않았음을 밝힙니다”라는 합의를 받아내고는 화통한 승리의 웃음을 날린다.

회사를 향한 ‘꼴통 김과장표’ 복수가 색다른 희열을 안기며 시청자들을 통쾌함으로 이끌었다. 한편 ‘김과장’(8회)는 17.6%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하여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