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3월 26일 오전 7시쯤 일본 치바현 북서부 아비코 시의 배수로 옆 풀숲에서 10살 정도로 추정되는 소녀의 시신이 낚시꾼에 의해 발견됐다. 옷과 신발이 벗겨진...
‘부어라 마셔라’ 10일 동안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부어라 마셔라’ 10일간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열흘간 소주를 마시다 여성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삼성 ‘당혹’…당분간 비상경영체제
입력 2017.02.17 (12:03) | 수정 2017.02.17 (12:11)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삼성 ‘당혹’…당분간 비상경영체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에는 삼성 쪽 분위기를 살펴보겠습니다.

결국 그룹 총수가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되면서 경영 공백 상황은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당분간 사장단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체제를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성은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창업 79년 만에 총수의 구속은 처음입니다.

영장 발부 약 두 시간 만에 "앞으로 재판에서 진실이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짤막한 입장만 내놓았습니다.

삼성으로선 이건희 회장이 병상에 누워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뒤 이 부회장 마저 구속되면서 경영 공백이 불가피해졌습니다.

특히 이 부회장 중심으로 기업 지배구조를 재편하던 상황이어서 충격은 그 어느 때보다 클 수밖에 없습니다.

또 그룹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의 최지성 실장과 장충기 차장도 기소될 것으로 보여 당분간 그룹 수뇌부는 법적 대응에 주력해야 할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삼성은 각 계열사 사장단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할 가능성이 큽니다.

통상적인 설비 투자만 진행하고 대규모 투자나 사장단 인사, 미래전략실 해체 등 쇄신 작업도 당분간 미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충격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했고, 무역협회도 우리 경제가 대내외 악재에 막힌 상황에서 이 부회장 구속이 우리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 삼성 ‘당혹’…당분간 비상경영체제
    • 입력 2017.02.17 (12:03)
    • 수정 2017.02.17 (12:11)
    뉴스 12
삼성 ‘당혹’…당분간 비상경영체제
<앵커 멘트>

이번에는 삼성 쪽 분위기를 살펴보겠습니다.

결국 그룹 총수가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되면서 경영 공백 상황은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당분간 사장단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체제를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성은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창업 79년 만에 총수의 구속은 처음입니다.

영장 발부 약 두 시간 만에 "앞으로 재판에서 진실이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짤막한 입장만 내놓았습니다.

삼성으로선 이건희 회장이 병상에 누워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뒤 이 부회장 마저 구속되면서 경영 공백이 불가피해졌습니다.

특히 이 부회장 중심으로 기업 지배구조를 재편하던 상황이어서 충격은 그 어느 때보다 클 수밖에 없습니다.

또 그룹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의 최지성 실장과 장충기 차장도 기소될 것으로 보여 당분간 그룹 수뇌부는 법적 대응에 주력해야 할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삼성은 각 계열사 사장단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할 가능성이 큽니다.

통상적인 설비 투자만 진행하고 대규모 투자나 사장단 인사, 미래전략실 해체 등 쇄신 작업도 당분간 미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충격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했고, 무역협회도 우리 경제가 대내외 악재에 막힌 상황에서 이 부회장 구속이 우리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