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는 태풍 란이 일본 수도권 일대를 관통하고 있습니다. 강한 바람과 함께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고 있습니다.NHK는 위험한 만큼 외출을...
[K스타] 강형욱이 말한 ‘반려견 키울 때 꼭 알아야 할 3가지’
강형욱이 말한 ‘반려견 키울 때 꼭 알아야 할 3가지’
오늘(22일) 배우 한고은이 유명 한식당 한일관 대표가 개에 물려 사망한 사건에 대해 "사람을 물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대통령 측,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충격”
입력 2017.02.17 (12:06) | 수정 2017.02.17 (12:1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박 대통령 측,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충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박근혜 대통령 측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되자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박 대통령 측은 "미르·K 스포츠 재단 설립과 삼성 경영권 승계는 대가 관계가 없다"면서, "뇌물죄가 성립될지는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 측은 또 "탄핵 심판은 이 부회장 구속과는 별개로 헌법 위반 여부를 따지는 절차인 만큼 치열한 법리 논쟁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박 대통령 측,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충격”
    • 입력 2017.02.17 (12:06)
    • 수정 2017.02.17 (12:14)
    뉴스 12
박 대통령 측,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충격”
박근혜 대통령 측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되자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박 대통령 측은 "미르·K 스포츠 재단 설립과 삼성 경영권 승계는 대가 관계가 없다"면서, "뇌물죄가 성립될지는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 측은 또 "탄핵 심판은 이 부회장 구속과는 별개로 헌법 위반 여부를 따지는 절차인 만큼 치열한 법리 논쟁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