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종변론 3월로 늦취지나…헌재, 이르면 오늘 결정
최종변론 3월로 늦취지나 …헌재, 이르면 오늘 결정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최종변론을 늦춰달라는 대통령 측 요구를 받아들일지에 대해...
“체포된 리정철은 北공작원 운전기사 역할”
“체포된 리정철은 北공작원 운전기사 역할”
김정남 살해 용의자로 체포된 북한 국적자 리정철이 이번 사건에서 범행 연루자들의 운전기사 역할을 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北 ‘백두혈통’ 일가족 탈북…“불안 속 은둔”
입력 2017.02.17 (12:15) | 수정 2017.02.17 (12:2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北 ‘백두혈통’ 일가족 탈북…“불안 속 은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KBS가 북한의 백두혈통 일가족이 탈북해 한국행을 기다리고 있다는 소식, 단독으로 전해드렸는데요,

이 일가족이 불안 속에서 은둔한 가운데, 정보당국이 정확한 경위 파악에 나섰습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정남 피살 사흘 전인 지난 10일, 평양에서 출발해 중국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북한 일가족 중에는 김일성 일가를 뜻하는 백두혈통, 50대 김 모 씨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김 씨는 김정남, 김정은과 친척 관계로 중국에서 김정남과 그의 가족들을 돌보며 북한과 중국을 드나들었습니다.

김정남이 피살되기 전부터 김정남에 위해를 가할 수 있다는 이상기류를 감지한 김 씨는 가족들과 한국행을 결심했습니다.

김 씨는 평양에 있는 가족을 데리고 중국에 도착한 날 한국으로 들어올 계획이었지만, 평양에서부터 따라붙은 국가보위성 요원들 때문에 계획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보위성 요원들을 따돌리기 위해 김 씨 일가족은 예정에 없던 관광 일정을 소화했고, 최근 제3국에 은신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김정남 피살 소식에 신변의 위협을 느낀 김 씨는 현재 머무르고 있는 제3국 정부에 신변보호를 요청했고, 불안 속에 은둔 중입니다.

정보당국과 관련 부처도 정확한 경위와 탈북 동기 등의 파악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씨 일가족이 무사히 국내로 들어오면 처음으로 백두혈통이 한국행에 성공한 사례가 되지만, 자력으로 한국에 도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김 씨 측 조력자는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北 ‘백두혈통’ 일가족 탈북…“불안 속 은둔”
    • 입력 2017.02.17 (12:15)
    • 수정 2017.02.17 (12:23)
    뉴스 12
北 ‘백두혈통’ 일가족 탈북…“불안 속 은둔”
<앵커 멘트>

어제 KBS가 북한의 백두혈통 일가족이 탈북해 한국행을 기다리고 있다는 소식, 단독으로 전해드렸는데요,

이 일가족이 불안 속에서 은둔한 가운데, 정보당국이 정확한 경위 파악에 나섰습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정남 피살 사흘 전인 지난 10일, 평양에서 출발해 중국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북한 일가족 중에는 김일성 일가를 뜻하는 백두혈통, 50대 김 모 씨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김 씨는 김정남, 김정은과 친척 관계로 중국에서 김정남과 그의 가족들을 돌보며 북한과 중국을 드나들었습니다.

김정남이 피살되기 전부터 김정남에 위해를 가할 수 있다는 이상기류를 감지한 김 씨는 가족들과 한국행을 결심했습니다.

김 씨는 평양에 있는 가족을 데리고 중국에 도착한 날 한국으로 들어올 계획이었지만, 평양에서부터 따라붙은 국가보위성 요원들 때문에 계획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보위성 요원들을 따돌리기 위해 김 씨 일가족은 예정에 없던 관광 일정을 소화했고, 최근 제3국에 은신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김정남 피살 소식에 신변의 위협을 느낀 김 씨는 현재 머무르고 있는 제3국 정부에 신변보호를 요청했고, 불안 속에 은둔 중입니다.

정보당국과 관련 부처도 정확한 경위와 탈북 동기 등의 파악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씨 일가족이 무사히 국내로 들어오면 처음으로 백두혈통이 한국행에 성공한 사례가 되지만, 자력으로 한국에 도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김 씨 측 조력자는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