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는 태풍 란이 일본 수도권 일대를 관통하고 있습니다. 강한 바람과 함께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고 있습니다.NHK는 위험한 만큼 외출을...
[K스타] 강형욱이 말한 ‘반려견 키울 때 꼭 알아야 할 3가지’
강형욱이 말한 ‘반려견 키울 때 꼭 알아야 할 3가지’
오늘(22일) 배우 한고은이 유명 한식당 한일관 대표가 개에 물려 사망한 사건에 대해 "사람을 물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버스기사 운전 중 폭행 때만 ‘가중처벌’
입력 2017.02.17 (12:23) | 수정 2017.02.17 (12:3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버스기사 운전 중 폭행 때만 ‘가중처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접촉사고가 난 차량을 옮겨달라는 말에 격분해 버스 기사를 폭행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대중교통 운전자를 폭행하면 가중처벌을 받게 되지만 이 경우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하무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시내버스 올라타더니, 기사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머리채를 잡아 흔듭니다.

승객들이 말려보지만, 오히려 발길질까지 하며 난동을 부립니다.

놀란 승객 20여 명이 황급히 뒷문으로 빠져나갑니다.

도로에서 접촉 사고를 수습 중이던 30살 조 모 씨가, 차부터 먼저 옮겨 달라는 버스 기사와 말다툼을 벌이다 기사를 폭행한 겁니다.

폭행 뒤 승객들의 만류에도 버스 기사를 위협하던 조 씨는 경찰이 나타난 뒤에서야 난동을 멈췄습니다.

경찰은 조씨를 일반 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현행법상 대중교통 운전자를 폭행하면 가중처벌을 받게 되지만, 운행 중이 아니라 정차 상태일 때는 적용이 모호해집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승객이 승하차하면서 정차했을 경우에는 (가중처벌이) 적용될 가능성이 있어요. 그런데 (이번 사경의 경우) 정차된 상태라서 가중처벌이 적용 안 돼요."

지난 2010년부터 4년 동안 버스나 택시 운전기사를 폭행한 사람은 무려 만 4천여 명.

하지만 승객 안전까지 감안한 가중처벌은 제한적으로 적용되면서 구속된 사람은 백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 버스기사 운전 중 폭행 때만 ‘가중처벌’
    • 입력 2017.02.17 (12:23)
    • 수정 2017.02.17 (12:35)
    뉴스 12
버스기사 운전 중 폭행 때만 ‘가중처벌’
<앵커 멘트>

접촉사고가 난 차량을 옮겨달라는 말에 격분해 버스 기사를 폭행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대중교통 운전자를 폭행하면 가중처벌을 받게 되지만 이 경우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하무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시내버스 올라타더니, 기사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머리채를 잡아 흔듭니다.

승객들이 말려보지만, 오히려 발길질까지 하며 난동을 부립니다.

놀란 승객 20여 명이 황급히 뒷문으로 빠져나갑니다.

도로에서 접촉 사고를 수습 중이던 30살 조 모 씨가, 차부터 먼저 옮겨 달라는 버스 기사와 말다툼을 벌이다 기사를 폭행한 겁니다.

폭행 뒤 승객들의 만류에도 버스 기사를 위협하던 조 씨는 경찰이 나타난 뒤에서야 난동을 멈췄습니다.

경찰은 조씨를 일반 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현행법상 대중교통 운전자를 폭행하면 가중처벌을 받게 되지만, 운행 중이 아니라 정차 상태일 때는 적용이 모호해집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승객이 승하차하면서 정차했을 경우에는 (가중처벌이) 적용될 가능성이 있어요. 그런데 (이번 사경의 경우) 정차된 상태라서 가중처벌이 적용 안 돼요."

지난 2010년부터 4년 동안 버스나 택시 운전기사를 폭행한 사람은 무려 만 4천여 명.

하지만 승객 안전까지 감안한 가중처벌은 제한적으로 적용되면서 구속된 사람은 백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