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가 올해 첫 천만 영화에 등극했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쇼트트랙 “중국을 이겨야 세계 최강”
입력 2017.02.17 (12:28) | 수정 2017.02.17 (12:3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쇼트트랙 “중국을 이겨야 세계 최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세계 최강 쇼트트랙 대표팀이 결전지 삿포로에 입성해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도 우리 대표팀을 견제할 라이벌 중국과의 승부가 종합 2위 달성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동계올림픽에서 모두 21개의 금메달을 안긴 최고 효자종목 쇼트트랙.

하지만 그 과정에서 언제나 중국의 도전은 위협적이었습니다.

전이경과 세계 최고 자리를 놓고 경쟁했던 양양A와 2000년대 여자 쇼트트랙의 여제로 군림한 왕멍.

남자부에서 이른바 '반칙왕'으로 악명이 높았던 리지아쥔까지,

중국은 중요 대회에서 고비마다 한국 쇼트트랙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동계 아시안게임이지만, 이번 대회 선수들의 각오가 남다른 이유도 중국의 존재 때문입니다.

<인터뷰> 심석희(쇼트트랙 국가대표) : "(중국이) 노련한 부분도 있고 또 굉장히 거친 스타일이기 때문에 선수들 모두 그런 부분을 잘 유의해 레이스를 풀어 갈 생각입니다."

여자부는 500m 최강자 판커신이 건재하고, 남자부도 단거리의 우다징과 장거리에 강한 한티안유 등이 우리와 경합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나라는 여자부 쌍두마차 심석희와 최민정을 앞세워 전 종목 석권을 노리고 있고, 남자부도 최근 부활한 밴쿠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정수에게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정수(쇼트트랙 국가대표) "개인전에서 최대한 금메달권에 진입할 생각이고 계주에서 잘 타서 꼭 금메달을 따고 돌아가고 싶습니다."

중국은 내년 평창올림픽에서 또 만나게 될 적수인만큼, 대표팀은 삿포로에서 확실한 기선 제압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쇼트트랙 “중국을 이겨야 세계 최강”
    • 입력 2017.02.17 (12:28)
    • 수정 2017.02.17 (12:36)
    뉴스 12
쇼트트랙 “중국을 이겨야 세계 최강”
<앵커 멘트>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세계 최강 쇼트트랙 대표팀이 결전지 삿포로에 입성해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도 우리 대표팀을 견제할 라이벌 중국과의 승부가 종합 2위 달성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동계올림픽에서 모두 21개의 금메달을 안긴 최고 효자종목 쇼트트랙.

하지만 그 과정에서 언제나 중국의 도전은 위협적이었습니다.

전이경과 세계 최고 자리를 놓고 경쟁했던 양양A와 2000년대 여자 쇼트트랙의 여제로 군림한 왕멍.

남자부에서 이른바 '반칙왕'으로 악명이 높았던 리지아쥔까지,

중국은 중요 대회에서 고비마다 한국 쇼트트랙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동계 아시안게임이지만, 이번 대회 선수들의 각오가 남다른 이유도 중국의 존재 때문입니다.

<인터뷰> 심석희(쇼트트랙 국가대표) : "(중국이) 노련한 부분도 있고 또 굉장히 거친 스타일이기 때문에 선수들 모두 그런 부분을 잘 유의해 레이스를 풀어 갈 생각입니다."

여자부는 500m 최강자 판커신이 건재하고, 남자부도 단거리의 우다징과 장거리에 강한 한티안유 등이 우리와 경합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나라는 여자부 쌍두마차 심석희와 최민정을 앞세워 전 종목 석권을 노리고 있고, 남자부도 최근 부활한 밴쿠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정수에게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정수(쇼트트랙 국가대표) "개인전에서 최대한 금메달권에 진입할 생각이고 계주에서 잘 타서 꼭 금메달을 따고 돌아가고 싶습니다."

중국은 내년 평창올림픽에서 또 만나게 될 적수인만큼, 대표팀은 삿포로에서 확실한 기선 제압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