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분 만에 덜미…그는 왜 어설픈 은행 강도가 됐나?
5분 만에 덜미…그는 왜 어설픈 은행 강도가 됐나?
어제(23일) 오후 1시쯤 한 남성이 은행 문을 열고 들어왔다. 빨간 패딩 점퍼를 입고...
서울대병원서 제왕절개 수술 중 신생아 손가락 절단…원인은?
서울대병원서 제왕절개 수술 중 신생아 손가락 절단…원인은?
서울대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 도중 신생아의 손가락이 잘리는 황당한 사고가 일어났다. 다행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라디오 90년…디지털 시대 새로운 변신
입력 2017.02.17 (12:38) | 수정 2017.02.17 (12:4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라디오 90년…디지털 시대 새로운 변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는 대한민국에서 라디오 방송 전파가 처음으로 발사된 지 9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TV가 등장한 이후에도 라디오는 변함없이 청취자들과 가까이서 호흡해왔는데요.

최근엔 스마트폰 등 새로운 매체를 기반으로 라디오의 인기가 되살아나고 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라디오가 시작된 1927년 문을 연 이발소입니다.

3대를 거치며 주인은 바뀌었어도, 라디오 기기를 통해 흘러나오는 소리는 한결같습니다.

<인터뷰> 이남열(이발사) : "(라디오를) 안 틀어놓으면 허전한 거죠. 조금 틀어놓으면 누가 있는 것 같고. 외롭지가 않죠."

변함없이 친근한 벗이 돼온 라디오 방송입니다.

이젠 새로운 방식으로 듣는 사람이 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앱을 이용하는 청취자들이 많아진 겁니다.

<인터뷰> 김현(직장인) : "출·퇴근길에 어플리케이션들이 요새 되게 잘 나와서 앱으로 많이 듣고 있습니다."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실시간 쌍방 소통을 강화하고, 이른바 '보이는 라디오'를 통해 지평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오래된 매체라는 선입견을 벗어던지고 라디오 이용률이 최근 상승하고 있고, 광고 시장도 더 커졌습니다.

<인터뷰> 최수종(KBS '매일 그대와 최수종입니다' 진행) : "지쳐있는 분들이 듣는 것으로, 귀로 말미암아 마음에 평안을 얻고 오히려 '힐링'(치유)을 한달까..."

생방송의 즉흥성과 생동감도 최대한 살리고 있습니다.

<녹취> 문희준, 정재형(KBS '정재형·문희준의 즐거운 생활' 진행) : "참여할 수 있고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사실 청취자분들이 디제이를 키우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따뜻하고 진정성 있는 소통을 넓히면서 라디오는 계속 진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라디오 90년…디지털 시대 새로운 변신
    • 입력 2017.02.17 (12:38)
    • 수정 2017.02.17 (12:45)
    뉴스 12
라디오 90년…디지털 시대 새로운 변신
<앵커 멘트>

어제는 대한민국에서 라디오 방송 전파가 처음으로 발사된 지 9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TV가 등장한 이후에도 라디오는 변함없이 청취자들과 가까이서 호흡해왔는데요.

최근엔 스마트폰 등 새로운 매체를 기반으로 라디오의 인기가 되살아나고 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라디오가 시작된 1927년 문을 연 이발소입니다.

3대를 거치며 주인은 바뀌었어도, 라디오 기기를 통해 흘러나오는 소리는 한결같습니다.

<인터뷰> 이남열(이발사) : "(라디오를) 안 틀어놓으면 허전한 거죠. 조금 틀어놓으면 누가 있는 것 같고. 외롭지가 않죠."

변함없이 친근한 벗이 돼온 라디오 방송입니다.

이젠 새로운 방식으로 듣는 사람이 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앱을 이용하는 청취자들이 많아진 겁니다.

<인터뷰> 김현(직장인) : "출·퇴근길에 어플리케이션들이 요새 되게 잘 나와서 앱으로 많이 듣고 있습니다."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실시간 쌍방 소통을 강화하고, 이른바 '보이는 라디오'를 통해 지평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오래된 매체라는 선입견을 벗어던지고 라디오 이용률이 최근 상승하고 있고, 광고 시장도 더 커졌습니다.

<인터뷰> 최수종(KBS '매일 그대와 최수종입니다' 진행) : "지쳐있는 분들이 듣는 것으로, 귀로 말미암아 마음에 평안을 얻고 오히려 '힐링'(치유)을 한달까..."

생방송의 즉흥성과 생동감도 최대한 살리고 있습니다.

<녹취> 문희준, 정재형(KBS '정재형·문희준의 즐거운 생활' 진행) : "참여할 수 있고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사실 청취자분들이 디제이를 키우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따뜻하고 진정성 있는 소통을 넓히면서 라디오는 계속 진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