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풍계리 지진 분석…6차 핵실험 여파? 지반 붕괴?
北 풍계리 지진 분석…6차 핵실험 여파? 지반 붕괴?
우리 기상청과 중국 쪽 설명을 들어봤는데, 아직까진 이 지진에 대해서 예단할 상황은 아닌 것...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허다윤 양, 3년여 만에 눈물의 이별식
세월호 안에서 3년 만에 수습된 단원고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이 23일 목포 신항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금감원 “개인 신용평가 관행 개선…18만 명 등급 ↑”
입력 2017.02.17 (12:45) | 수정 2017.02.17 (12:5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금감원 “개인 신용평가 관행 개선…18만 명 등급 ↑”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금융감독원의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18만 여 명의 신용등급이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감원은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한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지난해 말까지 43만 7천여 명의 신용 평점이 올랐고 이 가운데 18만여 명은 신용등급이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금감원은 소액 장기연체자의 성실 금융거래 시 신용 평점 회복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는 등 제도 개선책을 마련했습니다.
  • 금감원 “개인 신용평가 관행 개선…18만 명 등급 ↑”
    • 입력 2017.02.17 (12:45)
    • 수정 2017.02.17 (12:50)
    뉴스 12
금감원 “개인 신용평가 관행 개선…18만 명 등급 ↑”
금융감독원의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18만 여 명의 신용등급이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감원은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한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지난해 말까지 43만 7천여 명의 신용 평점이 올랐고 이 가운데 18만여 명은 신용등급이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금감원은 소액 장기연체자의 성실 금융거래 시 신용 평점 회복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는 등 제도 개선책을 마련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