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A(26) 씨는 지난 2월14일 대전 유성구에서 여자친구 B(17) 양과 데이트를 즐겼다. A 씨는 B 양과 저녁을 먹으며 술을 많이 마셨다.만취한 A 씨는 술에서...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25일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신임 검찰총장이 읊은 한시(漢詩)는 무슨 뜻일까.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금감원 “개인 신용평가 관행 개선…18만 명 등급 ↑”
입력 2017.02.17 (12:45) | 수정 2017.02.17 (12:5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금감원 “개인 신용평가 관행 개선…18만 명 등급 ↑”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금융감독원의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18만 여 명의 신용등급이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감원은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한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지난해 말까지 43만 7천여 명의 신용 평점이 올랐고 이 가운데 18만여 명은 신용등급이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금감원은 소액 장기연체자의 성실 금융거래 시 신용 평점 회복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는 등 제도 개선책을 마련했습니다.
  • 금감원 “개인 신용평가 관행 개선…18만 명 등급 ↑”
    • 입력 2017.02.17 (12:45)
    • 수정 2017.02.17 (12:50)
    뉴스 12
금감원 “개인 신용평가 관행 개선…18만 명 등급 ↑”
금융감독원의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18만 여 명의 신용등급이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감원은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한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지난해 말까지 43만 7천여 명의 신용 평점이 올랐고 이 가운데 18만여 명은 신용등급이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금감원은 소액 장기연체자의 성실 금융거래 시 신용 평점 회복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는 등 제도 개선책을 마련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