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삼성 “설비 투자 안하고 돈버는 애플 방식”으로
삼성 “설비 투자 안하고 돈버는 애플 방식”으로
"장기적으로 애플처럼 설비 투자를 많이 하지 않고 돈을 잘 버는 사업 구조로 삼성을 바꿔 놓겠다.""삼성을 다음 세대로 넘겨 주기 위한 행위는...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지난 2015년 한 해 동안 서울 자치구 중 살인·강도 등 5대 범죄 발생 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였다. 같은 해 화재사고와 교통사고가 가장...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금감원 “개인 신용평가 관행 개선…18만 명 등급 ↑”
입력 2017.02.17 (12:45) | 수정 2017.02.17 (12:5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금감원 “개인 신용평가 관행 개선…18만 명 등급 ↑”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금융감독원의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18만 여 명의 신용등급이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감원은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한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지난해 말까지 43만 7천여 명의 신용 평점이 올랐고 이 가운데 18만여 명은 신용등급이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금감원은 소액 장기연체자의 성실 금융거래 시 신용 평점 회복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는 등 제도 개선책을 마련했습니다.
  • 금감원 “개인 신용평가 관행 개선…18만 명 등급 ↑”
    • 입력 2017.02.17 (12:45)
    • 수정 2017.02.17 (12:50)
    뉴스 12
금감원 “개인 신용평가 관행 개선…18만 명 등급 ↑”
금융감독원의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18만 여 명의 신용등급이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감원은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한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으로 지난해 말까지 43만 7천여 명의 신용 평점이 올랐고 이 가운데 18만여 명은 신용등급이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금감원은 소액 장기연체자의 성실 금융거래 시 신용 평점 회복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는 등 제도 개선책을 마련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