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국내 뉴스·미디어 검색의 70% 가까이를 점유하고 있는 네이버가 청탁을 받고, 기사 배치를 조작한...
우경화에 맞선 ‘日의 양심’ 아라이 교수 별세
한국 문화재 반환·위안부 연구 ‘일본의 양심’ 아라이 교수의 큰 족적
일본 내 한국 문화재의 반환 운동과 전쟁책임 규명 등에 앞장서서 일본의 양심으로 불렸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고영태와 측근 녹음파일’ 곳곳 계획적 폭로 정황 ISSUE
입력 2017.02.17 (13:22) | 수정 2017.02.17 (13:34) 인터넷 뉴스
‘고영태와 측근 녹음파일’ 곳곳 계획적 폭로 정황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의 측근 김수현 씨가 고 씨를 비롯한 측근들과 대화하면서 녹음한 파일 2천3백여 개를 전량 입수한 KBS가 매일 파일에 담긴 내용을 보도하고 있다.

녹음 파일에는 최순실 국정 개입 의혹과 관련한 언론 폭로를 앞두고 고 씨와 측근들이 의견을 주고받고, 계획적으로 폭로를 준비한 정황이 담겨있다.

지난해 7월 고 씨와 측근에게 "하나하나 (폭로) 하다 보면 어 이것 뭐가 있네 하고 이제 같이 덤빈다 이거지"라고 말한다. 최순실 국정 개입 의혹과 관련된 언론 폭로를 앞두고 계획을 함께 세운 정황이다.

언론사 기자를 만나고 온 고영태 씨에게 측근 통화 내용을 녹음한 김수현 씨는 "저는 고소를 할 거란 말이예요…그렇게 되면 이**위원장(최순실 의혹 첫 제보받은 기자)하고 기삿거리가 된다고...이 위원장이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면 어떤 형태로든 할거예요."라고 말하며 또 다른 폭로 계획도 제시한다.

최순실 씨 국정 개입 의혹이 불거지기 전인 지난해 6월, 고영태 씨는 김수현 씨에게 "김종하고 관련된 거, 그걸 찾아서 그 회사 좀 가르쳐 달래. 이름을 모른다고. 몇 개만 던져주면 되지 뭐."라고 말한다.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을 취재하는 기자에게 자신들이 알고 있는 정보를 적절하게
전달하자는 뜻을 밝힌 것이다.

고 씨와 김 씨는 언론 보도 내용을 사전에 조율한 듯한 취지의 발언도 한다. 고 씨는 지난해 6월 "'사람들이 다 피해를 본다. 그건 좀 그러니, 이것만 뺍시다'라고 얘기하려고 하는 거야. 다른 걸 드릴게요." 김 씨는 같은 날, 고 씨에게 "형이 준비하고 있는게 있으니까 그것만 해서 제가 안 나오게 해주십시오, 그렇게 얘기하면 될 거 같아요."라고 말한다.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의 관계를 짐작할 만한 내용도 녹취록에 담겨있다.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는 김수현 씨와의 대화에서 박 대통령이 최순실 씨가 없으면 아무 것도 못했다고 말하고, 최 씨의 눈 밖에 나면 발탁될 수 없다고도 말한다.

이와 함께 고 씨의 측근은 "(최 씨가) 마음이 급하신 것 같아요. 독일로 돈을 좀 빼야 되는데. 영태 형이 얘기를 하더만 삼성이랑 해서. 승마, 승마 대표단"이라 말한다. 최 씨가 독일로 돈을 빼돌리기 위해 삼성과 거래했다는 정황으로 보인다.

녹음 파일 2천3백여 개는 고영태 씨 또는 고 씨 측근들과 나눈 얘기를 녹음한 6백여 개와 김수현 씨가 고영태 씨 또는 류상영 전 더블루K 부장과 통화한 것이 각각 250여 개, 노승일, 박헌영 씨 등 나머지 측근들과 통화한 게 백여 개 등으로 구성돼 있다.
  • ‘고영태와 측근 녹음파일’ 곳곳 계획적 폭로 정황
    • 입력 2017.02.17 (13:22)
    • 수정 2017.02.17 (13:34)
    인터넷 뉴스
‘고영태와 측근 녹음파일’ 곳곳 계획적 폭로 정황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의 측근 김수현 씨가 고 씨를 비롯한 측근들과 대화하면서 녹음한 파일 2천3백여 개를 전량 입수한 KBS가 매일 파일에 담긴 내용을 보도하고 있다.

녹음 파일에는 최순실 국정 개입 의혹과 관련한 언론 폭로를 앞두고 고 씨와 측근들이 의견을 주고받고, 계획적으로 폭로를 준비한 정황이 담겨있다.

지난해 7월 고 씨와 측근에게 "하나하나 (폭로) 하다 보면 어 이것 뭐가 있네 하고 이제 같이 덤빈다 이거지"라고 말한다. 최순실 국정 개입 의혹과 관련된 언론 폭로를 앞두고 계획을 함께 세운 정황이다.

언론사 기자를 만나고 온 고영태 씨에게 측근 통화 내용을 녹음한 김수현 씨는 "저는 고소를 할 거란 말이예요…그렇게 되면 이**위원장(최순실 의혹 첫 제보받은 기자)하고 기삿거리가 된다고...이 위원장이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면 어떤 형태로든 할거예요."라고 말하며 또 다른 폭로 계획도 제시한다.

최순실 씨 국정 개입 의혹이 불거지기 전인 지난해 6월, 고영태 씨는 김수현 씨에게 "김종하고 관련된 거, 그걸 찾아서 그 회사 좀 가르쳐 달래. 이름을 모른다고. 몇 개만 던져주면 되지 뭐."라고 말한다.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을 취재하는 기자에게 자신들이 알고 있는 정보를 적절하게
전달하자는 뜻을 밝힌 것이다.

고 씨와 김 씨는 언론 보도 내용을 사전에 조율한 듯한 취지의 발언도 한다. 고 씨는 지난해 6월 "'사람들이 다 피해를 본다. 그건 좀 그러니, 이것만 뺍시다'라고 얘기하려고 하는 거야. 다른 걸 드릴게요." 김 씨는 같은 날, 고 씨에게 "형이 준비하고 있는게 있으니까 그것만 해서 제가 안 나오게 해주십시오, 그렇게 얘기하면 될 거 같아요."라고 말한다.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의 관계를 짐작할 만한 내용도 녹취록에 담겨있다.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는 김수현 씨와의 대화에서 박 대통령이 최순실 씨가 없으면 아무 것도 못했다고 말하고, 최 씨의 눈 밖에 나면 발탁될 수 없다고도 말한다.

이와 함께 고 씨의 측근은 "(최 씨가) 마음이 급하신 것 같아요. 독일로 돈을 좀 빼야 되는데. 영태 형이 얘기를 하더만 삼성이랑 해서. 승마, 승마 대표단"이라 말한다. 최 씨가 독일로 돈을 빼돌리기 위해 삼성과 거래했다는 정황으로 보인다.

녹음 파일 2천3백여 개는 고영태 씨 또는 고 씨 측근들과 나눈 얘기를 녹음한 6백여 개와 김수현 씨가 고영태 씨 또는 류상영 전 더블루K 부장과 통화한 것이 각각 250여 개, 노승일, 박헌영 씨 등 나머지 측근들과 통화한 게 백여 개 등으로 구성돼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