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차량 트렁크 피랍’ 극적 탈출…나도 가능할까?
‘차량 트렁크 피랍’ 극적 탈출…나도 가능할까?
브리트니 딕스(25세) 양은 미국 앨라배마 주 버밍엄 시에 살며 간호학을 전공하는 학생이다. 지난 3월 14일...
[특파원 리포트] “죽어 가는 걸 보고 싶어”…어느 여대생 사이코패스
“죽어 가는 걸 보고 싶어”…어느 여대생 사이코패스
2015년 1월 나고야의 한 아파트에서 한 달 이상 행방불명됐던 77세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다. 범인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정남 피살사건에 말레이·인니·베트남 공조수사 ISSUE
입력 2017.02.17 (13:51) | 수정 2017.02.17 (14:16) 인터넷 뉴스
김정남 피살사건에 말레이·인니·베트남 공조수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해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베트남 당국이 공조수사에 나서기로 했다.

말레이시아에서 발생한 사건이지만 체포된 용의자들이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국적으로 밝혀져 3국간 긴밀한 협조가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말레이시아 중국어신문 동방일보에 따르면 베트남 외교부의 응우옌 부대변인은 김정남 피살사건과 관련해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와 긴밀히 협조해 김정남 사건의 상관 정보를 밝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주재 인도네시아 대사관은 말레이시아 외교부에 여성 용의자 면담을 요청한 뒤 여권의 사실 여부를 조사해 두번째 체포된 용의자가 인도네시아 국적임을 확인했다.

말레이시아 주재 인도네시아 대사관 관계자는 "여성 용의자의 친구가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그가 가진 여권이 인도네시아인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다만, 말레이시아 당국은 아직 우리에게 이와 관련한 어떤 공식 정보를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 김정남 피살사건에 말레이·인니·베트남 공조수사
    • 입력 2017.02.17 (13:51)
    • 수정 2017.02.17 (14:16)
    인터넷 뉴스
김정남 피살사건에 말레이·인니·베트남 공조수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해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베트남 당국이 공조수사에 나서기로 했다.

말레이시아에서 발생한 사건이지만 체포된 용의자들이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국적으로 밝혀져 3국간 긴밀한 협조가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말레이시아 중국어신문 동방일보에 따르면 베트남 외교부의 응우옌 부대변인은 김정남 피살사건과 관련해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와 긴밀히 협조해 김정남 사건의 상관 정보를 밝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주재 인도네시아 대사관은 말레이시아 외교부에 여성 용의자 면담을 요청한 뒤 여권의 사실 여부를 조사해 두번째 체포된 용의자가 인도네시아 국적임을 확인했다.

말레이시아 주재 인도네시아 대사관 관계자는 "여성 용의자의 친구가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그가 가진 여권이 인도네시아인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다만, 말레이시아 당국은 아직 우리에게 이와 관련한 어떤 공식 정보를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