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사일을 꽝꽝 생산하라”…北 탄도미사일 고도화에 세계가 우려
“미사일 꽝꽝 생산하라”…北 탄도미사일 고도화에 세계 우려
한반도 방어를 책임지는 미군 수뇌부 3명이 동시에 방한해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강력한...
24일(내일) 중부 최고 200mm 폭우…피해 우려
내일 중부 최고 200mm 폭우…피해 우려
24일(내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중부지방에 집중호우가 예상된다.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지방은 50~150mm, 지역에서 따라서는 최고 200mm...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SNS 단체대화방 성희롱 의대생들 벌금형
입력 2017.02.17 (14:49) | 수정 2017.02.17 (15:44) 인터넷 뉴스
SNS 단체대화방 성희롱 의대생들 벌금형
인천지방법원 형사14단독(위수현 판사)은 SNS 단체 대화방에서 동기 여학생을 희롱해 모욕 혐의로 기소된 A(25)씨 등 의대생 3명에게 각각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29일 의대 동기 남학생들이 이용하는 단체 대화방에서 같은 과 여학생인 B씨를 별명으로 지칭하며 욕설과 함께 모욕한 혐의로 기소됐다. 다른 동기 남학생 2명도 B씨의 신체사항을 놓고 모욕적인 말들을 주고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대화방 화면 등 증거로 미뤄볼 때 공공연히 피해자를 모욕한 유죄가 인정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 SNS 단체대화방 성희롱 의대생들 벌금형
    • 입력 2017.02.17 (14:49)
    • 수정 2017.02.17 (15:44)
    인터넷 뉴스
SNS 단체대화방 성희롱 의대생들 벌금형
인천지방법원 형사14단독(위수현 판사)은 SNS 단체 대화방에서 동기 여학생을 희롱해 모욕 혐의로 기소된 A(25)씨 등 의대생 3명에게 각각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29일 의대 동기 남학생들이 이용하는 단체 대화방에서 같은 과 여학생인 B씨를 별명으로 지칭하며 욕설과 함께 모욕한 혐의로 기소됐다. 다른 동기 남학생 2명도 B씨의 신체사항을 놓고 모욕적인 말들을 주고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대화방 화면 등 증거로 미뤄볼 때 공공연히 피해자를 모욕한 유죄가 인정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