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국내 뉴스·미디어 검색의 70% 가까이를 점유하고 있는 네이버가 청탁을 받고, 기사 배치를 조작한...
우경화에 맞선 ‘日의 양심’ 아라이 교수 별세
한국 문화재 반환·위안부 연구 ‘일본의 양심’ 아라이 교수의 큰 족적
일본 내 한국 문화재의 반환 운동과 전쟁책임 규명 등에 앞장서서 일본의 양심으로 불렸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SNS 단체대화방 성희롱 의대생들 벌금형
입력 2017.02.17 (14:49) | 수정 2017.02.17 (15:44) 인터넷 뉴스
SNS 단체대화방 성희롱 의대생들 벌금형
인천지방법원 형사14단독(위수현 판사)은 SNS 단체 대화방에서 동기 여학생을 희롱해 모욕 혐의로 기소된 A(25)씨 등 의대생 3명에게 각각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29일 의대 동기 남학생들이 이용하는 단체 대화방에서 같은 과 여학생인 B씨를 별명으로 지칭하며 욕설과 함께 모욕한 혐의로 기소됐다. 다른 동기 남학생 2명도 B씨의 신체사항을 놓고 모욕적인 말들을 주고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대화방 화면 등 증거로 미뤄볼 때 공공연히 피해자를 모욕한 유죄가 인정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 SNS 단체대화방 성희롱 의대생들 벌금형
    • 입력 2017.02.17 (14:49)
    • 수정 2017.02.17 (15:44)
    인터넷 뉴스
SNS 단체대화방 성희롱 의대생들 벌금형
인천지방법원 형사14단독(위수현 판사)은 SNS 단체 대화방에서 동기 여학생을 희롱해 모욕 혐의로 기소된 A(25)씨 등 의대생 3명에게 각각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29일 의대 동기 남학생들이 이용하는 단체 대화방에서 같은 과 여학생인 B씨를 별명으로 지칭하며 욕설과 함께 모욕한 혐의로 기소됐다. 다른 동기 남학생 2명도 B씨의 신체사항을 놓고 모욕적인 말들을 주고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대화방 화면 등 증거로 미뤄볼 때 공공연히 피해자를 모욕한 유죄가 인정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