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30만’ 난징대학살 80주기…추모 열기 속 대대적 대일 역사 공세
‘30만’ 난징대학살 80주기…추모 열기 속 대대적 대일 역사 공세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한 오늘이(13일) 중국에선 난징대학살 80주년입니다. 곳곳에서 대대적인 추모...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동고속도로 광교신도시 구간 방음시설 갈등 매듭
입력 2017.02.17 (15:10) | 수정 2017.02.17 (15:20) 인터넷 뉴스
영동고속도로 광교신도시 구간 방음시설 갈등 매듭
광교신도시 주민과 한국도로공사가 4년여간 끌어온 영동고속도로 방음시설 설치문제가 일단락됐다.

성영훈 국민권익위원장과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 신재상 한국도로공사 부사장, 광교신도시 주민대표 2명 등은 17일 '수원 광교웰빙타운 소음분진 예방을 위한 방음시설 개선 조정회의'를 열어 최종 합의안을 확정했다.

합의안에 따라 영동고속도로 입구 인천 방향 220m 구간 4개 차로 가운데 3∼4차로는 반방음터널을, 1∼2차로는 방음벽을 설치한다.

3∼4차로와 1∼2차로는 폭 10m의 완충녹지로 분리돼 있다.

시공 후 고속도로 소음이 주간 65dB, 야간 55dB을 초과할 경우 소음감쇠기 등 추가 소음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해당 구간에 대해 한국도로공사는 방재관리 어려움 등을 이유로 방음벽을, 인근 광교신도시 주민은 주변 구간과 형평성을 들어 반방음터널 설치를 각각 주장하며 2013년부터 갈등을 빚어왔다.

반방음터널과 방음벽 공사는 오는 10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 영동고속도로 광교신도시 구간 방음시설 갈등 매듭
    • 입력 2017.02.17 (15:10)
    • 수정 2017.02.17 (15:20)
    인터넷 뉴스
영동고속도로 광교신도시 구간 방음시설 갈등 매듭
광교신도시 주민과 한국도로공사가 4년여간 끌어온 영동고속도로 방음시설 설치문제가 일단락됐다.

성영훈 국민권익위원장과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 신재상 한국도로공사 부사장, 광교신도시 주민대표 2명 등은 17일 '수원 광교웰빙타운 소음분진 예방을 위한 방음시설 개선 조정회의'를 열어 최종 합의안을 확정했다.

합의안에 따라 영동고속도로 입구 인천 방향 220m 구간 4개 차로 가운데 3∼4차로는 반방음터널을, 1∼2차로는 방음벽을 설치한다.

3∼4차로와 1∼2차로는 폭 10m의 완충녹지로 분리돼 있다.

시공 후 고속도로 소음이 주간 65dB, 야간 55dB을 초과할 경우 소음감쇠기 등 추가 소음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해당 구간에 대해 한국도로공사는 방재관리 어려움 등을 이유로 방음벽을, 인근 광교신도시 주민은 주변 구간과 형평성을 들어 반방음터널 설치를 각각 주장하며 2013년부터 갈등을 빚어왔다.

반방음터널과 방음벽 공사는 오는 10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