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프랑스를 방문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크롱 신임 프랑스 대통령의 '강렬 악수'가 주목을 받고 있다...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 납품 비리 의혹 용인시청 공무원 압수수색
입력 2017.02.17 (15:12) | 수정 2017.02.17 (15:20) 인터넷 뉴스
경찰, 납품 비리 의혹 용인시청 공무원 압수수색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 오전 납품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용인시청 간부 공무원 A 씨의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앞서 경기도는 감사를 거쳐 A 씨가 2014년부터 하천 정비공사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20억 원 상당의 자재 납품을 몰아줬다며 용인시에 중징계와 수사 의뢰를 하라고 통보했다.

경찰은 A 씨의 사무실 등에서 상자 2개 분량의 자료를 압수해 분석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의 수사 의뢰는 없었고, 다른 감사 과정에서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하게 됐다며 금전 관계가 있었는지 등을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경찰, 납품 비리 의혹 용인시청 공무원 압수수색
    • 입력 2017.02.17 (15:12)
    • 수정 2017.02.17 (15:20)
    인터넷 뉴스
경찰, 납품 비리 의혹 용인시청 공무원 압수수색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 오전 납품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용인시청 간부 공무원 A 씨의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앞서 경기도는 감사를 거쳐 A 씨가 2014년부터 하천 정비공사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20억 원 상당의 자재 납품을 몰아줬다며 용인시에 중징계와 수사 의뢰를 하라고 통보했다.

경찰은 A 씨의 사무실 등에서 상자 2개 분량의 자료를 압수해 분석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의 수사 의뢰는 없었고, 다른 감사 과정에서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하게 됐다며 금전 관계가 있었는지 등을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