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설 선물’로 불티나게 말린 이것…‘게르마늄’ 열풍의 실체
‘설 선물’로 불티나게 팔린 이것 …‘게르마늄’ 열풍의 실체는?
시작은 '설 선물' 고민이었다. 부모님께 설에 드릴만 한 선물이 없을까. 어르신들 사이에 게르마늄...
‘감격도시’ 평창의 17일…최고의 순간 톱 5
“이 감동, 실화?” 17일의 평창 드라마…최고 명장면 톱5!
대한민국 선수단이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을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비인기종목'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 납품 비리 의혹 용인시청 공무원 압수수색
입력 2017.02.17 (15:12) | 수정 2017.02.17 (15:20) 인터넷 뉴스
경찰, 납품 비리 의혹 용인시청 공무원 압수수색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 오전 납품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용인시청 간부 공무원 A 씨의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앞서 경기도는 감사를 거쳐 A 씨가 2014년부터 하천 정비공사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20억 원 상당의 자재 납품을 몰아줬다며 용인시에 중징계와 수사 의뢰를 하라고 통보했다.

경찰은 A 씨의 사무실 등에서 상자 2개 분량의 자료를 압수해 분석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의 수사 의뢰는 없었고, 다른 감사 과정에서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하게 됐다며 금전 관계가 있었는지 등을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경찰, 납품 비리 의혹 용인시청 공무원 압수수색
    • 입력 2017.02.17 (15:12)
    • 수정 2017.02.17 (15:20)
    인터넷 뉴스
경찰, 납품 비리 의혹 용인시청 공무원 압수수색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 오전 납품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용인시청 간부 공무원 A 씨의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앞서 경기도는 감사를 거쳐 A 씨가 2014년부터 하천 정비공사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20억 원 상당의 자재 납품을 몰아줬다며 용인시에 중징계와 수사 의뢰를 하라고 통보했다.

경찰은 A 씨의 사무실 등에서 상자 2개 분량의 자료를 압수해 분석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의 수사 의뢰는 없었고, 다른 감사 과정에서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하게 됐다며 금전 관계가 있었는지 등을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