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지난 2015년 1월 중순 전남 여수시의 모 커피숍. A(56·여)씨는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B(55·여)씨를 만났다. A 씨는 B 씨에게 자신을 18년간 판사로 근무했고...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부산에서 의류 매장을 운영하는 A씨는 매장에서 재고가 자꾸 없어지는 점을 알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폐쇄회로(CCTV)를 돌려봤다. 불길한 예감은 현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사건후] ‘벼룩의 간을’…편의점 알바생 울린 20대
입력 2017.02.17 (15:12) | 수정 2017.02.17 (15:13) 사정원의 사건후
[사건후] ‘벼룩의 간을’…편의점 알바생 울린 20대
지난해 12월 29일 오후 11시 30분쯤 경기 일산의 모 편의점.

깔끔한 옷차림을 한 A(29) 씨가 들어와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인 B(21) 씨에게 다급하게 말을 걸었다.

A 씨는 B 씨에게 "편의점 인근에서 사업을 한다. 오늘 강남에서 회식을 했는데 식당에 지갑과 휴대전화를 두고 왔다. 찾으러 가야 하는데 20만 원만 빌려 달라”고 요구했다.

B 씨가 거절하자 A 씨는 “지갑을 찾아와 꼭 갚겠다”며 B 씨에게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가르쳐주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친구 맺기까지 했다.
이어 A 씨는 “편의점 안에 있는 CCTV에 얼굴이 찍혀서 도망도 못 간다. 빌려주면 바로 갚겠다”며 집요하게 돈을 요구했다.

결국, B 씨는 A 씨에게 20만 원을 빌려줬다. 그러나 이게 끝이 아니었다.

약 30분 후 다시 편의점에 들어온 A 씨는 택시비가 부족하다며 20만 원을 더 빌렸다. 이런 식으로 A 씨는 아침 6시까지 모두 5차례에 걸쳐 B 씨에게 115만 원을 받아 챙겼다.

A 씨 말을 철석같이 믿은 B 씨는 자신의 돈뿐만 아니라 편의점 금고 안에 있던 돈까지 모두 A 씨에게 빌려줬다.

이후 B 씨는 A 씨에게 돈을 갚으라고 했지만 그럴 때마다 A 씨는 “곧 돈을 갚겠다”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만 보낼 뿐 갚지 않았고, B 씨는 A 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A 씨 범행 모습 [사진 제공=일산 동부경찰서]A 씨 범행 모습 [사진 제공=일산 동부경찰서]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지난 8일 A 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결과 A 씨는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총 40회 차례에 걸쳐 315만 원 상당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편의점뿐만 아니라 지하철역 주변에서 택시를 기다리는 행인에게 접근해 택시비를 빌려 가로챘다. 심지어 A 씨는 집에서 중국 음식을 시킨 뒤 “계좌로 입금을 해주겠다”며 음식값을 떼먹기까지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르바이트생들은 처음에는 반신반의했지만, A 씨의 옷차림과 언변에 속아 돈을 건넸다”며 “이들 중 일부는 편의점 공금을 빌려줘 다음날 해고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무직인 A 씨는 가로챈 돈을 유흥비와 컴퓨터 게임비 등으로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처음에는 호기심으로 범행을 저지르다가 돈을 주는 아르바이트생들을 보니 계속 범행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기 일산 동부경찰서는 오늘(17일) 상습사기 혐의로 A 씨를 구속하고 여죄를 캐고 있다.
  • [사건후] ‘벼룩의 간을’…편의점 알바생 울린 20대
    • 입력 2017.02.17 (15:12)
    • 수정 2017.02.17 (15:13)
    사정원의 사건후
[사건후] ‘벼룩의 간을’…편의점 알바생 울린 20대
지난해 12월 29일 오후 11시 30분쯤 경기 일산의 모 편의점.

깔끔한 옷차림을 한 A(29) 씨가 들어와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인 B(21) 씨에게 다급하게 말을 걸었다.

A 씨는 B 씨에게 "편의점 인근에서 사업을 한다. 오늘 강남에서 회식을 했는데 식당에 지갑과 휴대전화를 두고 왔다. 찾으러 가야 하는데 20만 원만 빌려 달라”고 요구했다.

B 씨가 거절하자 A 씨는 “지갑을 찾아와 꼭 갚겠다”며 B 씨에게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가르쳐주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친구 맺기까지 했다.
이어 A 씨는 “편의점 안에 있는 CCTV에 얼굴이 찍혀서 도망도 못 간다. 빌려주면 바로 갚겠다”며 집요하게 돈을 요구했다.

결국, B 씨는 A 씨에게 20만 원을 빌려줬다. 그러나 이게 끝이 아니었다.

약 30분 후 다시 편의점에 들어온 A 씨는 택시비가 부족하다며 20만 원을 더 빌렸다. 이런 식으로 A 씨는 아침 6시까지 모두 5차례에 걸쳐 B 씨에게 115만 원을 받아 챙겼다.

A 씨 말을 철석같이 믿은 B 씨는 자신의 돈뿐만 아니라 편의점 금고 안에 있던 돈까지 모두 A 씨에게 빌려줬다.

이후 B 씨는 A 씨에게 돈을 갚으라고 했지만 그럴 때마다 A 씨는 “곧 돈을 갚겠다”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만 보낼 뿐 갚지 않았고, B 씨는 A 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A 씨 범행 모습 [사진 제공=일산 동부경찰서]A 씨 범행 모습 [사진 제공=일산 동부경찰서]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지난 8일 A 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결과 A 씨는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총 40회 차례에 걸쳐 315만 원 상당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편의점뿐만 아니라 지하철역 주변에서 택시를 기다리는 행인에게 접근해 택시비를 빌려 가로챘다. 심지어 A 씨는 집에서 중국 음식을 시킨 뒤 “계좌로 입금을 해주겠다”며 음식값을 떼먹기까지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르바이트생들은 처음에는 반신반의했지만, A 씨의 옷차림과 언변에 속아 돈을 건넸다”며 “이들 중 일부는 편의점 공금을 빌려줘 다음날 해고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무직인 A 씨는 가로챈 돈을 유흥비와 컴퓨터 게임비 등으로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처음에는 호기심으로 범행을 저지르다가 돈을 주는 아르바이트생들을 보니 계속 범행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기 일산 동부경찰서는 오늘(17일) 상습사기 혐의로 A 씨를 구속하고 여죄를 캐고 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