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2017 WBC 대표팀, 임정우→임창민 ‘엔트리 교체’
입력 2017.02.17 (15:43) | 수정 2017.02.17 (15:45) 연합뉴스
2017 WBC 대표팀, 임정우→임창민 ‘엔트리 교체’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이 임정우(26·LG 트윈스) 대신 임창민(32·NC 다이노스)을 최종 엔트리에 넣기로 했다.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은 17일 일본 오키나와현 우루마 구시가와 구장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 중 "코칭스태프와 회의를 했다. 임정우를 대표팀에서 제외한다"며 "임창민을 대체 선수로 뽑았다"고 밝혔다.

임정우는 현재 오른 어깨 통증으로 불펜피칭도 하지 못했다. WBC가 개막하는 3월 6일까지도 정상적인 투구가 어려울 수 있다.

김 감독은 "오키나와 훈련이 끝나는 23일까지는 임정우와 함께 훈련하려고 했다. 하지만 고민 끝에 바꾸려면 최대한 빨리 바꾸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임정우는 오키나와 훈련이 시작할 때부터 김 감독의 우려를 샀다. 투수 대부분이 불펜피칭에 돌입했지만, 임정우는 캐치볼 정도만 가능한 상태였다.

불펜피칭을 하지 않은 이대은(경찰야구단)과 임창용(KIA 타이거즈)은 점점 실전용 몸 상태를 만들고 있지만, 임정우는 더뎠다.

김 감독은 "어린 투수가 WBC를 준비하느라 평소보다 빨리 몸을 끌어올리려다 어려움을 겪은 것 같다"며 "대표팀 상황을 생각해서도 더 기다리기는 어렵다"고 했다.

결국 '엔트리 교체'를 결정했다.

임창민은 2015년 열린 프리미어 12에서 한국 대표 선수로 뛰었다.

김 감독은 "임창민이 지금 미국에서 NC와 훈련 중인데 오키나와 훈련 합류가 가능한지 NC에 문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 2017 WBC 대표팀, 임정우→임창민 ‘엔트리 교체’
    • 입력 2017.02.17 (15:43)
    • 수정 2017.02.17 (15:45)
    연합뉴스
2017 WBC 대표팀, 임정우→임창민 ‘엔트리 교체’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이 임정우(26·LG 트윈스) 대신 임창민(32·NC 다이노스)을 최종 엔트리에 넣기로 했다.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은 17일 일본 오키나와현 우루마 구시가와 구장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 중 "코칭스태프와 회의를 했다. 임정우를 대표팀에서 제외한다"며 "임창민을 대체 선수로 뽑았다"고 밝혔다.

임정우는 현재 오른 어깨 통증으로 불펜피칭도 하지 못했다. WBC가 개막하는 3월 6일까지도 정상적인 투구가 어려울 수 있다.

김 감독은 "오키나와 훈련이 끝나는 23일까지는 임정우와 함께 훈련하려고 했다. 하지만 고민 끝에 바꾸려면 최대한 빨리 바꾸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임정우는 오키나와 훈련이 시작할 때부터 김 감독의 우려를 샀다. 투수 대부분이 불펜피칭에 돌입했지만, 임정우는 캐치볼 정도만 가능한 상태였다.

불펜피칭을 하지 않은 이대은(경찰야구단)과 임창용(KIA 타이거즈)은 점점 실전용 몸 상태를 만들고 있지만, 임정우는 더뎠다.

김 감독은 "어린 투수가 WBC를 준비하느라 평소보다 빨리 몸을 끌어올리려다 어려움을 겪은 것 같다"며 "대표팀 상황을 생각해서도 더 기다리기는 어렵다"고 했다.

결국 '엔트리 교체'를 결정했다.

임창민은 2015년 열린 프리미어 12에서 한국 대표 선수로 뛰었다.

김 감독은 "임창민이 지금 미국에서 NC와 훈련 중인데 오키나와 훈련 합류가 가능한지 NC에 문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