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종변론 3월로 늦취지나…헌재, 이르면 오늘 결정
최종변론 3월로 늦취지나 …헌재, 이르면 오늘 결정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최종변론을 늦춰달라는 대통령 측 요구를 받아들일지에 대해...
“체포된 리정철은 北공작원 운전기사 역할”
“체포된 리정철은 北공작원 운전기사 역할”
김정남 살해 용의자로 체포된 북한 국적자 리정철이 이번 사건에서 범행 연루자들의 운전기사 역할을 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2017 WBC 대표팀, 임정우→임창민 ‘엔트리 교체’
입력 2017.02.17 (15:43) | 수정 2017.02.17 (15:45) 연합뉴스
2017 WBC 대표팀, 임정우→임창민 ‘엔트리 교체’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이 임정우(26·LG 트윈스) 대신 임창민(32·NC 다이노스)을 최종 엔트리에 넣기로 했다.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은 17일 일본 오키나와현 우루마 구시가와 구장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 중 "코칭스태프와 회의를 했다. 임정우를 대표팀에서 제외한다"며 "임창민을 대체 선수로 뽑았다"고 밝혔다.

임정우는 현재 오른 어깨 통증으로 불펜피칭도 하지 못했다. WBC가 개막하는 3월 6일까지도 정상적인 투구가 어려울 수 있다.

김 감독은 "오키나와 훈련이 끝나는 23일까지는 임정우와 함께 훈련하려고 했다. 하지만 고민 끝에 바꾸려면 최대한 빨리 바꾸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임정우는 오키나와 훈련이 시작할 때부터 김 감독의 우려를 샀다. 투수 대부분이 불펜피칭에 돌입했지만, 임정우는 캐치볼 정도만 가능한 상태였다.

불펜피칭을 하지 않은 이대은(경찰야구단)과 임창용(KIA 타이거즈)은 점점 실전용 몸 상태를 만들고 있지만, 임정우는 더뎠다.

김 감독은 "어린 투수가 WBC를 준비하느라 평소보다 빨리 몸을 끌어올리려다 어려움을 겪은 것 같다"며 "대표팀 상황을 생각해서도 더 기다리기는 어렵다"고 했다.

결국 '엔트리 교체'를 결정했다.

임창민은 2015년 열린 프리미어 12에서 한국 대표 선수로 뛰었다.

김 감독은 "임창민이 지금 미국에서 NC와 훈련 중인데 오키나와 훈련 합류가 가능한지 NC에 문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 2017 WBC 대표팀, 임정우→임창민 ‘엔트리 교체’
    • 입력 2017.02.17 (15:43)
    • 수정 2017.02.17 (15:45)
    연합뉴스
2017 WBC 대표팀, 임정우→임창민 ‘엔트리 교체’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이 임정우(26·LG 트윈스) 대신 임창민(32·NC 다이노스)을 최종 엔트리에 넣기로 했다.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은 17일 일본 오키나와현 우루마 구시가와 구장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 중 "코칭스태프와 회의를 했다. 임정우를 대표팀에서 제외한다"며 "임창민을 대체 선수로 뽑았다"고 밝혔다.

임정우는 현재 오른 어깨 통증으로 불펜피칭도 하지 못했다. WBC가 개막하는 3월 6일까지도 정상적인 투구가 어려울 수 있다.

김 감독은 "오키나와 훈련이 끝나는 23일까지는 임정우와 함께 훈련하려고 했다. 하지만 고민 끝에 바꾸려면 최대한 빨리 바꾸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임정우는 오키나와 훈련이 시작할 때부터 김 감독의 우려를 샀다. 투수 대부분이 불펜피칭에 돌입했지만, 임정우는 캐치볼 정도만 가능한 상태였다.

불펜피칭을 하지 않은 이대은(경찰야구단)과 임창용(KIA 타이거즈)은 점점 실전용 몸 상태를 만들고 있지만, 임정우는 더뎠다.

김 감독은 "어린 투수가 WBC를 준비하느라 평소보다 빨리 몸을 끌어올리려다 어려움을 겪은 것 같다"며 "대표팀 상황을 생각해서도 더 기다리기는 어렵다"고 했다.

결국 '엔트리 교체'를 결정했다.

임창민은 2015년 열린 프리미어 12에서 한국 대표 선수로 뛰었다.

김 감독은 "임창민이 지금 미국에서 NC와 훈련 중인데 오키나와 훈련 합류가 가능한지 NC에 문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