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대기업 모금’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 퇴직금 20억 원?
‘대기업 모금’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 퇴직금 20억?
삼성과 현대차 등 4대 그룹의 탈퇴가 현실화되면서 전경련이 위기에 빠진 가운데, 이번 사태의 책임자...
‘탄핵 인용시’ 대선은 5월 9일? 10일?
‘탄핵 인용시’ 대선은 5월 9일? 10일?
헌법재판소가 당초 이달 24일로 잡혔던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 변론기일을 27일로 연기해 확정함에 따라 탄핵심판 선고일의 윤곽 또한 분명해지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K스타] 대기업 사표 쓰고 연예인 준비한 3명
입력 2017.02.17 (15:52) K-STAR
[K스타] 대기업 사표 쓰고 연예인 준비한 3명
높은 연봉에 많은 복지혜택이 있는 대기업. '신의 직장'이라고도 불리며 취업하길 원하는 청년들이 많다.

남들이 선망하는 대기업을 과감히 그만두고, 연예인의 길에 뛰어든 사람들을 알아봤다.

정형돈



정형돈은 삼성전자 출신이다. 고등학교 3학년 때 입사해 6년 넘게 QA(Quality Assurancer·품질 보증) 업무를 맡았다고 한다. 메모리칩 테스트 기계를 관리하는 일이었었다.

20여년 전 그의 동료들은 정형돈이 MC로 있던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 출연하기도 했다. 동료들은 어느새 부장, 차장급으로 승진해있었다. 정형돈 또한 "내가 계속 다녔으면 지금쯤 과장 이상이니까"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그는 한 특강에서 "12년 차 선배를 보고 꿈꾸던 길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라며 퇴사 사유를 밝히기도 했다.

회사를 그만뒀을 때 별로 두렵지 않았다고 했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이 있으니까 두렵지 않았다. 그때 개그맨을 하겠다고 관둔 거니까. 두려울 시간이 없었다. 해야 할 일이 있어 오히려 즐거웠다."라고 말했다. 또한 선배들이 "네가 무슨 개그맨이냐"라고 자극을 줘 더욱 열심히 하게 됐다고 했다.

서현철


MBC ‘라디오스타’, KBS ‘오 마이 금비’MBC ‘라디오스타’, KBS ‘오 마이 금비’

배우 서현철은 K 제화에서 일하다 31세에 그만뒀다. MBC‘라디오스타’에서 “국내 최고 제화인 K 제화 사업부 영업팀에 근무했다. 이건 내 길이 아니다 싶어 다른 일을 찾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배우의 길로 접어들었다. 그에게 미쳤다고 하는 사람도 있었고, 부모님은 집을 나가라고까지 했다고 한다.

회사를 그만둔 그는 연극을 시작했다. 그리고 2년 만에 퇴직금을 다 썼다고 한다. 돈을 벌려고 지하철 터널에 선로를 까는 등 온갖 아르바이트를 했지만 자신의 선택에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지금은 '오 마이 금비' '장영실' 등 유수의 작품에서 조연으로 활약한 배우로 인정받고 있다.

허성태


사진 출처 : SBS ‘기적의 오디션’, 밀정 스틸컷사진 출처 : SBS ‘기적의 오디션’, 밀정 스틸컷

허성태는 35살까지 대기업에 다녔다. LG전자에서는 텔레비전 영업을 담당했고, 대우조선해양의 기획조정실에서도 일했다고 한다. SBS 러브 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서 "직장 다닐 때 연봉이 7000만 원이었다"라고 밝혔다.

그가 처음 연예계에 발을 디딘 계기는 SBS '기적의 오디션'에 도전한 것이다. 연기 오디션에서 5위까지 올라 용기를 얻었다. 아내 또한 "한 번 해봐라. 하다가 그만두면 돈은 어떻게든 벌면 되지"라며 허성태의 꿈을 지지해줬다고 한다. 이렇게 그는 결혼 6개월 만에 대기업을 그만두고 가난한 연기자의 길을 택했다.

영화 '밀정' 등에 출연하는 등 얼굴을 알리는 중이지만 대기업에 다닐 때보다 수입이 적다고 한다. 살림에 보탬이 되기 위해 '완구 포장 아르바이트' 등도 했다고 말했다.

K스타 김가영 kbs.gaong@kbs.co.kr
  • [K스타] 대기업 사표 쓰고 연예인 준비한 3명
    • 입력 2017.02.17 (15:52)
    K-STAR
[K스타] 대기업 사표 쓰고 연예인 준비한 3명
높은 연봉에 많은 복지혜택이 있는 대기업. '신의 직장'이라고도 불리며 취업하길 원하는 청년들이 많다.

남들이 선망하는 대기업을 과감히 그만두고, 연예인의 길에 뛰어든 사람들을 알아봤다.

정형돈



정형돈은 삼성전자 출신이다. 고등학교 3학년 때 입사해 6년 넘게 QA(Quality Assurancer·품질 보증) 업무를 맡았다고 한다. 메모리칩 테스트 기계를 관리하는 일이었었다.

20여년 전 그의 동료들은 정형돈이 MC로 있던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 출연하기도 했다. 동료들은 어느새 부장, 차장급으로 승진해있었다. 정형돈 또한 "내가 계속 다녔으면 지금쯤 과장 이상이니까"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그는 한 특강에서 "12년 차 선배를 보고 꿈꾸던 길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라며 퇴사 사유를 밝히기도 했다.

회사를 그만뒀을 때 별로 두렵지 않았다고 했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이 있으니까 두렵지 않았다. 그때 개그맨을 하겠다고 관둔 거니까. 두려울 시간이 없었다. 해야 할 일이 있어 오히려 즐거웠다."라고 말했다. 또한 선배들이 "네가 무슨 개그맨이냐"라고 자극을 줘 더욱 열심히 하게 됐다고 했다.

서현철


MBC ‘라디오스타’, KBS ‘오 마이 금비’MBC ‘라디오스타’, KBS ‘오 마이 금비’

배우 서현철은 K 제화에서 일하다 31세에 그만뒀다. MBC‘라디오스타’에서 “국내 최고 제화인 K 제화 사업부 영업팀에 근무했다. 이건 내 길이 아니다 싶어 다른 일을 찾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배우의 길로 접어들었다. 그에게 미쳤다고 하는 사람도 있었고, 부모님은 집을 나가라고까지 했다고 한다.

회사를 그만둔 그는 연극을 시작했다. 그리고 2년 만에 퇴직금을 다 썼다고 한다. 돈을 벌려고 지하철 터널에 선로를 까는 등 온갖 아르바이트를 했지만 자신의 선택에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지금은 '오 마이 금비' '장영실' 등 유수의 작품에서 조연으로 활약한 배우로 인정받고 있다.

허성태


사진 출처 : SBS ‘기적의 오디션’, 밀정 스틸컷사진 출처 : SBS ‘기적의 오디션’, 밀정 스틸컷

허성태는 35살까지 대기업에 다녔다. LG전자에서는 텔레비전 영업을 담당했고, 대우조선해양의 기획조정실에서도 일했다고 한다. SBS 러브 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서 "직장 다닐 때 연봉이 7000만 원이었다"라고 밝혔다.

그가 처음 연예계에 발을 디딘 계기는 SBS '기적의 오디션'에 도전한 것이다. 연기 오디션에서 5위까지 올라 용기를 얻었다. 아내 또한 "한 번 해봐라. 하다가 그만두면 돈은 어떻게든 벌면 되지"라며 허성태의 꿈을 지지해줬다고 한다. 이렇게 그는 결혼 6개월 만에 대기업을 그만두고 가난한 연기자의 길을 택했다.

영화 '밀정' 등에 출연하는 등 얼굴을 알리는 중이지만 대기업에 다닐 때보다 수입이 적다고 한다. 살림에 보탬이 되기 위해 '완구 포장 아르바이트' 등도 했다고 말했다.

K스타 김가영 kbs.gaong@kbs.co.kr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