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하는 데 관여했던 국정원 직원이...
심석희 SNS에 쏟아진 위로…“이미 훌륭한 사람, 항상 응원합니다”
‘폭행 파문’ 심석희 응원 봇물…“당신이 최고! 끝까지 힘내요!”
어제(18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권위 “정신병원 입원환자들 휴대전화 사용할 수 있어야”
입력 2017.02.17 (16:03) | 수정 2017.02.17 (16:07) 인터넷 뉴스
인권위 “정신병원 입원환자들 휴대전화 사용할 수 있어야”
국가인권위원회는 오늘(17일) 일부 정신병원과 지자체에 폐쇄병동의 입원환자가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관계 당국에 관련된 세부 지침을 만들어 이를 충분히 홍보하고 해당 지침이 지켜지도록 감독할 것을 권고했다.

인권위는 전국 6개 권역의 30개 병원을 조사한 결과, 폐쇄병동 중 14%만 휴대전화 사용을 허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전화 사용을 제한하는 병원에서는 환자들이 충전기 줄에 의해 자해를 하거나 지인들에게 무차별적으로 반복통화를 하는 등의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인권위는 휴대전화 사용을 제한하지 않는 병원을 방문 점검해보니 환자들이 휴대전화를 사용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은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해소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지난 2015년에도 보건복지부에 같은 내용을 권고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며 보건복지부가 홍보와 교육을 실시하고 세부 지침을 만들어 병원들을 지도·감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인권위 “정신병원 입원환자들 휴대전화 사용할 수 있어야”
    • 입력 2017.02.17 (16:03)
    • 수정 2017.02.17 (16:07)
    인터넷 뉴스
인권위 “정신병원 입원환자들 휴대전화 사용할 수 있어야”
국가인권위원회는 오늘(17일) 일부 정신병원과 지자체에 폐쇄병동의 입원환자가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관계 당국에 관련된 세부 지침을 만들어 이를 충분히 홍보하고 해당 지침이 지켜지도록 감독할 것을 권고했다.

인권위는 전국 6개 권역의 30개 병원을 조사한 결과, 폐쇄병동 중 14%만 휴대전화 사용을 허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전화 사용을 제한하는 병원에서는 환자들이 충전기 줄에 의해 자해를 하거나 지인들에게 무차별적으로 반복통화를 하는 등의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인권위는 휴대전화 사용을 제한하지 않는 병원을 방문 점검해보니 환자들이 휴대전화를 사용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은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해소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지난 2015년에도 보건복지부에 같은 내용을 권고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며 보건복지부가 홍보와 교육을 실시하고 세부 지침을 만들어 병원들을 지도·감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