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요즘 같은 시대에 '짝퉁'에 속을 줄이야..."김 모(44) 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숨을 내쉬었다. 김 씨는 기자에게 설마 자신이 '짝퉁'...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삼성그룹주, 동반 하락…시총 2조2천억 증발 ISSUE
입력 2017.02.17 (16:27) | 수정 2017.02.17 (16:35) 인터넷 뉴스
삼성그룹주, 동반 하락…시총 2조2천억 증발
삼성그룹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되자 주식시장에는 우려감이 커지며 삼성그룹주가 줄줄이 하락했다. 하루 동안 그룹 시가총액이 2조2천억 원 넘게 증발했다.

국내 증시에 상장된 삼성그룹 계열사는 유가증권시장 15개사와 코스닥시장 1개사 등 모두 16개사인데, 오늘 주요 삼성그룹주는 대다수 약세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어제보다 0.42% 내린 189만3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전자우는 1.05% 내렸고 삼성물산은 1.98% 떨어졌다. 삼성카드(-1.67%), 삼성생명(-1.40%), 삼성엔지니어링(-1.21%), 삼성중공업(-0.98%), 삼성에스디에스(-0.78%) 등 대다수가 내렸다.

삼성그룹주 시가총액은 전날 412조원대에서 이날 410조원대로 전날보다 2조2천280억원이나 증발했다. 시장이 총수 부재로 그룹 컨트롤타워가 약해진 것을 부정적으로 본 것으로 풀이된다. 총수 부재로 그동안 추진해온 그룹 지배구조 개편도 늦어지고, 주요 정책 결정도 내리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했다.

그러나 호텔신라는 1% 가까이 올랐고 호텔신라우는 30%나 뛰었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 구속으로 이 부회장의 동생이자 호텔신라 사장인 이부진 씨의 역할론에 무게가 실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삼성그룹주, 동반 하락…시총 2조2천억 증발
    • 입력 2017.02.17 (16:27)
    • 수정 2017.02.17 (16:35)
    인터넷 뉴스
삼성그룹주, 동반 하락…시총 2조2천억 증발
삼성그룹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되자 주식시장에는 우려감이 커지며 삼성그룹주가 줄줄이 하락했다. 하루 동안 그룹 시가총액이 2조2천억 원 넘게 증발했다.

국내 증시에 상장된 삼성그룹 계열사는 유가증권시장 15개사와 코스닥시장 1개사 등 모두 16개사인데, 오늘 주요 삼성그룹주는 대다수 약세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어제보다 0.42% 내린 189만3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전자우는 1.05% 내렸고 삼성물산은 1.98% 떨어졌다. 삼성카드(-1.67%), 삼성생명(-1.40%), 삼성엔지니어링(-1.21%), 삼성중공업(-0.98%), 삼성에스디에스(-0.78%) 등 대다수가 내렸다.

삼성그룹주 시가총액은 전날 412조원대에서 이날 410조원대로 전날보다 2조2천280억원이나 증발했다. 시장이 총수 부재로 그룹 컨트롤타워가 약해진 것을 부정적으로 본 것으로 풀이된다. 총수 부재로 그동안 추진해온 그룹 지배구조 개편도 늦어지고, 주요 정책 결정도 내리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했다.

그러나 호텔신라는 1% 가까이 올랐고 호텔신라우는 30%나 뛰었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 구속으로 이 부회장의 동생이자 호텔신라 사장인 이부진 씨의 역할론에 무게가 실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