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종변론 3월로 늦취지나…헌재, 이르면 오늘 결정
최종변론 3월로 늦취지나 …헌재, 이르면 오늘 결정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최종변론을 늦춰달라는 대통령 측 요구를 받아들일지에 대해...
“체포된 리정철은 北공작원 운전기사 역할”
“체포된 리정철은 北공작원 운전기사 역할”
김정남 살해 용의자로 체포된 북한 국적자 리정철이 이번 사건에서 범행 연루자들의 운전기사 역할을 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민유라-게멀린 아이스댄스 8위…2년 연속 ‘톱10’
입력 2017.02.17 (16:42) | 수정 2017.02.17 (16:43) 연합뉴스
민유라-게멀린 아이스댄스 8위…2년 연속 ‘톱10’
한국 피겨 아이스댄스의 '간판' 민유라(22)-알렉산더 게멀린(24·미국) 조가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에서 종합 8위에 오르면서 2년 연속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서 기술점수(TES) 44.28점에 예술점수(PCS) 41.40점을 합쳐 85.68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댄스에서 59.01점을 받은 민유라-게멀린 조는 총점 144.69점으로 16개 출전팀 가운데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138.42점으로 8위를 차지했던 민유라-게멀린 조는 1년 만에 6.27점을 끌어올려 2년 연속 '톱10'을 기록했다.

특히 민유라-게멀린 조는 프리댄스의 9가지 구성요소에서 모두 가산점을 받아 1년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게 했다.

첫 과제인 콤비네이션 스핀부터 최고난도인 레벨4를 받은 민유라-게멀린 조는 이어진 커브 리프트에서도 레벨4를 받으면서 순항했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이어진 스텝시퀀스(레벨3)와 스테이셔너리 리프트(레벨4)도 깔끔하게 처리했고,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에서도 레벨 4를 받는 등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연기를 펼쳐 좋은 성적을 거뒀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연기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작년 대회에서는 서로 호흡을 맞춘 지 얼마 되지 않아 준비가 부족했었다"며 "1년이 흐르고 나서 지금은 준비가 잘됐다고 본다. 아직 다른 팀들이 너무 잘하고 있지만, 앞으로 더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함께 출전한 이호정(20)-감강인(21) 조는 스핀 무브먼트 요소에서 넘어지는 실수를 범하면서 67.85점을 받아 쇼트댄스(44.57점) 점수를 합쳐 총점 112.42점으로 13위에 머물렀다.

캐나다의 '강호' 테사 버추-스콧 모이어 조는 전날 쇼트댄스 1위에 이어 프리댄스까지 1위를 차지하면서 총점 196.95점으로 우승하며 2012년 대회 이후 5년 만에 챔피언 자리에 복귀했다.

'디펜딩 챔피언' 마이아 시부타니-알렉스 시부타니(미국) 조는 총점 191.85점으로 준우승을 차지했고, 미국의 매디슨 초크-에반 베이츠 조는 총점 185.58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 민유라-게멀린 아이스댄스 8위…2년 연속 ‘톱10’
    • 입력 2017.02.17 (16:42)
    • 수정 2017.02.17 (16:43)
    연합뉴스
민유라-게멀린 아이스댄스 8위…2년 연속 ‘톱10’
한국 피겨 아이스댄스의 '간판' 민유라(22)-알렉산더 게멀린(24·미국) 조가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에서 종합 8위에 오르면서 2년 연속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서 기술점수(TES) 44.28점에 예술점수(PCS) 41.40점을 합쳐 85.68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댄스에서 59.01점을 받은 민유라-게멀린 조는 총점 144.69점으로 16개 출전팀 가운데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138.42점으로 8위를 차지했던 민유라-게멀린 조는 1년 만에 6.27점을 끌어올려 2년 연속 '톱10'을 기록했다.

특히 민유라-게멀린 조는 프리댄스의 9가지 구성요소에서 모두 가산점을 받아 1년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게 했다.

첫 과제인 콤비네이션 스핀부터 최고난도인 레벨4를 받은 민유라-게멀린 조는 이어진 커브 리프트에서도 레벨4를 받으면서 순항했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이어진 스텝시퀀스(레벨3)와 스테이셔너리 리프트(레벨4)도 깔끔하게 처리했고,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에서도 레벨 4를 받는 등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연기를 펼쳐 좋은 성적을 거뒀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연기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작년 대회에서는 서로 호흡을 맞춘 지 얼마 되지 않아 준비가 부족했었다"며 "1년이 흐르고 나서 지금은 준비가 잘됐다고 본다. 아직 다른 팀들이 너무 잘하고 있지만, 앞으로 더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함께 출전한 이호정(20)-감강인(21) 조는 스핀 무브먼트 요소에서 넘어지는 실수를 범하면서 67.85점을 받아 쇼트댄스(44.57점) 점수를 합쳐 총점 112.42점으로 13위에 머물렀다.

캐나다의 '강호' 테사 버추-스콧 모이어 조는 전날 쇼트댄스 1위에 이어 프리댄스까지 1위를 차지하면서 총점 196.95점으로 우승하며 2012년 대회 이후 5년 만에 챔피언 자리에 복귀했다.

'디펜딩 챔피언' 마이아 시부타니-알렉스 시부타니(미국) 조는 총점 191.85점으로 준우승을 차지했고, 미국의 매디슨 초크-에반 베이츠 조는 총점 185.58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