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최첨단 무기 총집결.…문 대통령 ‘엄지척’한 무기는?
[고현장] 최첨단 무기 총집결…문 대통령 ‘엄지척’한 무기는?
2017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가 1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앵커&리포트] “올가을 단풍 더 진하고 곱다”…단풍 색깔의 비밀
“올가을 단풍 더 진하고 곱다”…단풍 색깔의 비밀
온 산의 나뭇잎이 붉게 물드는 계절, 가을이 깊어지면서 전국의 산들이 한 폭의 수채화로 ...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민유라-게멀린 아이스댄스 8위…2년 연속 ‘톱10’
입력 2017.02.17 (16:42) | 수정 2017.02.17 (16:43) 연합뉴스
민유라-게멀린 아이스댄스 8위…2년 연속 ‘톱10’
한국 피겨 아이스댄스의 '간판' 민유라(22)-알렉산더 게멀린(24·미국) 조가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에서 종합 8위에 오르면서 2년 연속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서 기술점수(TES) 44.28점에 예술점수(PCS) 41.40점을 합쳐 85.68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댄스에서 59.01점을 받은 민유라-게멀린 조는 총점 144.69점으로 16개 출전팀 가운데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138.42점으로 8위를 차지했던 민유라-게멀린 조는 1년 만에 6.27점을 끌어올려 2년 연속 '톱10'을 기록했다.

특히 민유라-게멀린 조는 프리댄스의 9가지 구성요소에서 모두 가산점을 받아 1년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게 했다.

첫 과제인 콤비네이션 스핀부터 최고난도인 레벨4를 받은 민유라-게멀린 조는 이어진 커브 리프트에서도 레벨4를 받으면서 순항했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이어진 스텝시퀀스(레벨3)와 스테이셔너리 리프트(레벨4)도 깔끔하게 처리했고,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에서도 레벨 4를 받는 등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연기를 펼쳐 좋은 성적을 거뒀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연기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작년 대회에서는 서로 호흡을 맞춘 지 얼마 되지 않아 준비가 부족했었다"며 "1년이 흐르고 나서 지금은 준비가 잘됐다고 본다. 아직 다른 팀들이 너무 잘하고 있지만, 앞으로 더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함께 출전한 이호정(20)-감강인(21) 조는 스핀 무브먼트 요소에서 넘어지는 실수를 범하면서 67.85점을 받아 쇼트댄스(44.57점) 점수를 합쳐 총점 112.42점으로 13위에 머물렀다.

캐나다의 '강호' 테사 버추-스콧 모이어 조는 전날 쇼트댄스 1위에 이어 프리댄스까지 1위를 차지하면서 총점 196.95점으로 우승하며 2012년 대회 이후 5년 만에 챔피언 자리에 복귀했다.

'디펜딩 챔피언' 마이아 시부타니-알렉스 시부타니(미국) 조는 총점 191.85점으로 준우승을 차지했고, 미국의 매디슨 초크-에반 베이츠 조는 총점 185.58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 민유라-게멀린 아이스댄스 8위…2년 연속 ‘톱10’
    • 입력 2017.02.17 (16:42)
    • 수정 2017.02.17 (16:43)
    연합뉴스
민유라-게멀린 아이스댄스 8위…2년 연속 ‘톱10’
한국 피겨 아이스댄스의 '간판' 민유라(22)-알렉산더 게멀린(24·미국) 조가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에서 종합 8위에 오르면서 2년 연속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서 기술점수(TES) 44.28점에 예술점수(PCS) 41.40점을 합쳐 85.68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댄스에서 59.01점을 받은 민유라-게멀린 조는 총점 144.69점으로 16개 출전팀 가운데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138.42점으로 8위를 차지했던 민유라-게멀린 조는 1년 만에 6.27점을 끌어올려 2년 연속 '톱10'을 기록했다.

특히 민유라-게멀린 조는 프리댄스의 9가지 구성요소에서 모두 가산점을 받아 1년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게 했다.

첫 과제인 콤비네이션 스핀부터 최고난도인 레벨4를 받은 민유라-게멀린 조는 이어진 커브 리프트에서도 레벨4를 받으면서 순항했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이어진 스텝시퀀스(레벨3)와 스테이셔너리 리프트(레벨4)도 깔끔하게 처리했고,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에서도 레벨 4를 받는 등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연기를 펼쳐 좋은 성적을 거뒀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연기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작년 대회에서는 서로 호흡을 맞춘 지 얼마 되지 않아 준비가 부족했었다"며 "1년이 흐르고 나서 지금은 준비가 잘됐다고 본다. 아직 다른 팀들이 너무 잘하고 있지만, 앞으로 더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함께 출전한 이호정(20)-감강인(21) 조는 스핀 무브먼트 요소에서 넘어지는 실수를 범하면서 67.85점을 받아 쇼트댄스(44.57점) 점수를 합쳐 총점 112.42점으로 13위에 머물렀다.

캐나다의 '강호' 테사 버추-스콧 모이어 조는 전날 쇼트댄스 1위에 이어 프리댄스까지 1위를 차지하면서 총점 196.95점으로 우승하며 2012년 대회 이후 5년 만에 챔피언 자리에 복귀했다.

'디펜딩 챔피언' 마이아 시부타니-알렉스 시부타니(미국) 조는 총점 191.85점으로 준우승을 차지했고, 미국의 매디슨 초크-에반 베이츠 조는 총점 185.58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