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3월 26일 오전 7시쯤 일본 치바현 북서부 아비코 시의 배수로 옆 풀숲에서 10살 정도로 추정되는 소녀의 시신이 낚시꾼에 의해 발견됐다. 옷과 신발이 벗겨진...
‘부어라 마셔라’ 10일 동안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부어라 마셔라’ 10일간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열흘간 소주를 마시다 여성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빙상 스타’ 이규혁 “장시호가 동계영재센터 모두 운영” ISSUE
입력 2017.02.17 (16:49) | 수정 2017.02.17 (16:52) 인터넷 뉴스
‘빙상 스타’ 이규혁 “장시호가 동계영재센터 모두 운영”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선수 이규혁 씨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영재센터)를 운영한 건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라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오늘 열린 장 씨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최순실 씨에 대한 3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 씨는 "영재센터의 실제 운영을 누가 담당했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장 씨가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씨는 "장 씨가 뽑은 영재센터 사무국 직원 김 모 씨가 센터 운영과 관련된 사항을 장 씨에게 다 보고했다"며 "영재센터의 자금집행도 김 씨가 담당해 장 씨의 결재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이 씨는 또 자신은 자금 집행에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고 진술했다. 검찰이 "본인이 당시 전무이사였는데도 자금집행 관련 결재를 하지 않았느냐"는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통장도 본 적이 없고 전체적으로 내부적인 일은 장 씨가 다 운영했다"고 밝혔다.

반면, 장 씨 측은 장 씨 혼자서 영재센터를 운영한 것은 아니라고 맞섰다. 장 씨 측 변호인은 “영재센터 업무 관련해서 장 씨와 매일 통화하지 않았냐”라고 묻자, 이 씨는 “자주 통화했다”고 답했다.

이어 장 씨 측 변호인은 “2015년 3월부터 2016년 4월까지 장 씨와 이 씨 사이에 통화한 내역은 천 건이 넘고 카톡은 셀 수 도 없다”은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씨가 장 씨에게 요청해 이 씨의 동생인 피겨스케이팅 코치 이규현 씨가 지도하는 아이들을 후원해주라고 지시한 적 없냐”며 이 씨가 영제센터 운영에 개입했다는 취지로 질문을 이어갔다.

재판부는 이 씨에 대한 증인 신문을 마친 뒤, 스키 선수 출신 박재혁 씨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박 씨는 영재센터에서 초대 이사장을 맡은 인물이다.

검찰은 박 씨를 상대로 영재센터 설립 과정에 최 씨 일가가 기업들에 후원금 강요를 지시한 사실이 있는지 신문할 계획이다. 이에 맞서 최 씨 측은 후원금 지원 과정에 개입한 사실이 없다고 맞설 전망이다.
  • ‘빙상 스타’ 이규혁 “장시호가 동계영재센터 모두 운영”
    • 입력 2017.02.17 (16:49)
    • 수정 2017.02.17 (16:52)
    인터넷 뉴스
‘빙상 스타’ 이규혁 “장시호가 동계영재센터 모두 운영”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선수 이규혁 씨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영재센터)를 운영한 건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라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오늘 열린 장 씨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최순실 씨에 대한 3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 씨는 "영재센터의 실제 운영을 누가 담당했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장 씨가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씨는 "장 씨가 뽑은 영재센터 사무국 직원 김 모 씨가 센터 운영과 관련된 사항을 장 씨에게 다 보고했다"며 "영재센터의 자금집행도 김 씨가 담당해 장 씨의 결재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이 씨는 또 자신은 자금 집행에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고 진술했다. 검찰이 "본인이 당시 전무이사였는데도 자금집행 관련 결재를 하지 않았느냐"는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통장도 본 적이 없고 전체적으로 내부적인 일은 장 씨가 다 운영했다"고 밝혔다.

반면, 장 씨 측은 장 씨 혼자서 영재센터를 운영한 것은 아니라고 맞섰다. 장 씨 측 변호인은 “영재센터 업무 관련해서 장 씨와 매일 통화하지 않았냐”라고 묻자, 이 씨는 “자주 통화했다”고 답했다.

이어 장 씨 측 변호인은 “2015년 3월부터 2016년 4월까지 장 씨와 이 씨 사이에 통화한 내역은 천 건이 넘고 카톡은 셀 수 도 없다”은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씨가 장 씨에게 요청해 이 씨의 동생인 피겨스케이팅 코치 이규현 씨가 지도하는 아이들을 후원해주라고 지시한 적 없냐”며 이 씨가 영제센터 운영에 개입했다는 취지로 질문을 이어갔다.

재판부는 이 씨에 대한 증인 신문을 마친 뒤, 스키 선수 출신 박재혁 씨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박 씨는 영재센터에서 초대 이사장을 맡은 인물이다.

검찰은 박 씨를 상대로 영재센터 설립 과정에 최 씨 일가가 기업들에 후원금 강요를 지시한 사실이 있는지 신문할 계획이다. 이에 맞서 최 씨 측은 후원금 지원 과정에 개입한 사실이 없다고 맞설 전망이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