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마을버스 중앙선 침범 1명 부상…차량 7대 파손
입력 2017.02.17 (16:51) | 수정 2017.02.17 (16:54) 인터넷 뉴스
마을버스 중앙선 침범 1명 부상…차량 7대 파손
오늘(17일) 오후 2시 5분쯤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남동공단 인근의 편도 2차로를 달리던 마을버스가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길가의 가로등과 주차된 차량들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버스 운전자 최 모(45) 씨가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버스에는 승객이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다. 버스는 가로등 기둥을 먼저 들이받은 뒤 충격으로 튕겨져나가 주변에 있던 다른 차량 6대를 부쉈다.

경찰은 "도로에 있는 돌을 피해 급하게 핸들을 꺾다가 사고를 냈다"는 운전자 최 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마을버스 중앙선 침범 1명 부상…차량 7대 파손
    • 입력 2017.02.17 (16:51)
    • 수정 2017.02.17 (16:54)
    인터넷 뉴스
마을버스 중앙선 침범 1명 부상…차량 7대 파손
오늘(17일) 오후 2시 5분쯤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남동공단 인근의 편도 2차로를 달리던 마을버스가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길가의 가로등과 주차된 차량들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버스 운전자 최 모(45) 씨가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버스에는 승객이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다. 버스는 가로등 기둥을 먼저 들이받은 뒤 충격으로 튕겨져나가 주변에 있던 다른 차량 6대를 부쉈다.

경찰은 "도로에 있는 돌을 피해 급하게 핸들을 꺾다가 사고를 냈다"는 운전자 최 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