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설 선물’로 불티나게 말린 이것…‘게르마늄’ 열풍의 실체
‘설 선물’로 불티나게 팔린 이것 …‘게르마늄’ 열풍의 실체는?
시작은 '설 선물' 고민이었다. 부모님께 설에 드릴만 한 선물이 없을까. 어르신들 사이에 게르마늄...
‘감격도시’ 평창의 17일…최고의 순간 톱 5
“이 감동, 실화?” 17일의 평창 드라마…최고 명장면 톱5!
대한민국 선수단이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을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비인기종목'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외교부 “김정남 피살 사건 계속 주목할 것” ISSUE
입력 2017.02.17 (16:52) | 수정 2017.02.17 (16:55) 인터넷 뉴스
中외교부 “김정남 피살 사건 계속 주목할 것”
중국 외교부는 북한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의 피살 사건을 계속 주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김정남을 돕던 백두혈통 인사가 가족과 탈북했다는 소문에 대해 김정남 사건을 언급하며 "우리는 말레이시아 측의 관련 입장과 최근 진전된 상황을 알고 있으며 계속해서 이 사건을 주목하겠다"고 답했다.

겅솽 대변인은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방중설에 대해서는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 中외교부 “김정남 피살 사건 계속 주목할 것”
    • 입력 2017.02.17 (16:52)
    • 수정 2017.02.17 (16:55)
    인터넷 뉴스
中외교부 “김정남 피살 사건 계속 주목할 것”
중국 외교부는 북한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의 피살 사건을 계속 주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김정남을 돕던 백두혈통 인사가 가족과 탈북했다는 소문에 대해 김정남 사건을 언급하며 "우리는 말레이시아 측의 관련 입장과 최근 진전된 상황을 알고 있으며 계속해서 이 사건을 주목하겠다"고 답했다.

겅솽 대변인은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방중설에 대해서는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