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드장비 새벽 전격 배치… 왜 조기 배치했을까?
사드장비 새벽 전격 배치… 왜 조기 배치했을까?
주한미군이 26일 새벽 경북 성주골프장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포대를 전격...
[사건후] “고생했다”는 말 하지 않았다고 아내 폭행한 남편
“고생했다”는 말 하지 않았다고 아내 폭행한 남편
25일 오전 6시 10분쯤 경남 창원시 의창구의 한 주택가. 대리기사인 A(46)씨는 새벽 내내 일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삼성, 첫 총수 구속에 ‘당혹’…당분간 비상 체제
입력 2017.02.17 (17:03) | 수정 2017.02.17 (17:08)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삼성, 첫 총수 구속에 ‘당혹’…당분간 비상 체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에는 삼성 쪽 분위기를 살펴보겠습니다.

결국 그룹 총수가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되면서 경영 공백 상황은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당분간 사장단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체제를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성은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창업 79년 만에 총수의 구속은 처음입니다.

영장 발부 약 두 시간 만에 "앞으로 재판에서 진실이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짤막한 입장만 내놓았습니다.

삼성으로선 이건희 회장이 병상에 누워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뒤 이 부회장 마저 구속되면서 경영 공백이 불가피해졌습니다.

특히 이 부회장 중심으로 기업 지배구조를 재편하던 상황이어서 충격은 그 어느 때보다 클 수밖에 없습니다.

또 그룹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의 최지성 실장과 장충기 차장도 기소될 것으로 보여 당분간 그룹 수뇌부는 법적 대응에 주력해야 할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삼성은 각 계열사 사장단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할 가능성이 큽니다.

통상적인 설비 투자만 진행하고 대규모 투자나 사장단 인사, 미래전략실 해체 등 쇄신 작업도 당분간 미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충격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했고, 무역협회도 우리 경제가 대내외 악재에 막힌 상황에서 이 부회장 구속이 우리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 삼성, 첫 총수 구속에 ‘당혹’…당분간 비상 체제
    • 입력 2017.02.17 (17:03)
    • 수정 2017.02.17 (17:08)
    뉴스 5
삼성, 첫 총수 구속에 ‘당혹’…당분간 비상 체제
<앵커 멘트>

이번에는 삼성 쪽 분위기를 살펴보겠습니다.

결국 그룹 총수가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되면서 경영 공백 상황은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당분간 사장단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체제를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성은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창업 79년 만에 총수의 구속은 처음입니다.

영장 발부 약 두 시간 만에 "앞으로 재판에서 진실이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짤막한 입장만 내놓았습니다.

삼성으로선 이건희 회장이 병상에 누워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뒤 이 부회장 마저 구속되면서 경영 공백이 불가피해졌습니다.

특히 이 부회장 중심으로 기업 지배구조를 재편하던 상황이어서 충격은 그 어느 때보다 클 수밖에 없습니다.

또 그룹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의 최지성 실장과 장충기 차장도 기소될 것으로 보여 당분간 그룹 수뇌부는 법적 대응에 주력해야 할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삼성은 각 계열사 사장단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할 가능성이 큽니다.

통상적인 설비 투자만 진행하고 대규모 투자나 사장단 인사, 미래전략실 해체 등 쇄신 작업도 당분간 미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충격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했고, 무역협회도 우리 경제가 대내외 악재에 막힌 상황에서 이 부회장 구속이 우리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