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범인은 사이코패스?…장기 미제 ‘노들길 살인 사건’
범인은 사이코패스?…장기 미제 ‘노들길 살인 사건’
2006년 7월 4일 새벽 2시경, 서울 영등포구 노들길 옆 배수로에서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아이돌을 꿈꿨던 ‘김정남 암살 용의자’
아이돌을 꿈꿨던 ‘김정남 암살 용의자’
김정남을 암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베트남 국적의 용의자 도안 티 흐엉(29)은 아이돌을 꿈꿨던 연예인 지망생으로 드러났다. 22일(현지시각) 현재 유튜브에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친형 살해 뒤 옷장에 유기’ 60대 긴급 체포
입력 2017.02.17 (17:12) | 수정 2017.02.17 (17:19)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친형 살해 뒤 옷장에 유기’ 60대 긴급 체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서울 송파경찰서는 친형을 살해하고 장롱에 유기한 69살 김 모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달 5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주택에서 79살 친형을 살해하고 안방 옷장에 유기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지난해 11월부터 형의 집에 얹혀살면서 형이 생활비를 내라며 구박해, 말싸움을 하다 욱해서 형을 살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 ‘친형 살해 뒤 옷장에 유기’ 60대 긴급 체포
    • 입력 2017.02.17 (17:12)
    • 수정 2017.02.17 (17:19)
    뉴스 5
‘친형 살해 뒤 옷장에 유기’ 60대 긴급 체포
서울 송파경찰서는 친형을 살해하고 장롱에 유기한 69살 김 모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달 5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주택에서 79살 친형을 살해하고 안방 옷장에 유기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지난해 11월부터 형의 집에 얹혀살면서 형이 생활비를 내라며 구박해, 말싸움을 하다 욱해서 형을 살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