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친형 살해 뒤 옷장에 유기’ 60대 긴급 체포
입력 2017.02.17 (17:12) | 수정 2017.02.17 (17:19)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친형 살해 뒤 옷장에 유기’ 60대 긴급 체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서울 송파경찰서는 친형을 살해하고 장롱에 유기한 69살 김 모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달 5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주택에서 79살 친형을 살해하고 안방 옷장에 유기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지난해 11월부터 형의 집에 얹혀살면서 형이 생활비를 내라며 구박해, 말싸움을 하다 욱해서 형을 살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 ‘친형 살해 뒤 옷장에 유기’ 60대 긴급 체포
    • 입력 2017.02.17 (17:12)
    • 수정 2017.02.17 (17:19)
    뉴스 5
‘친형 살해 뒤 옷장에 유기’ 60대 긴급 체포
서울 송파경찰서는 친형을 살해하고 장롱에 유기한 69살 김 모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달 5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주택에서 79살 친형을 살해하고 안방 옷장에 유기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지난해 11월부터 형의 집에 얹혀살면서 형이 생활비를 내라며 구박해, 말싸움을 하다 욱해서 형을 살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