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친형 살해 뒤 옷장에 유기’ 60대 긴급 체포
입력 2017.02.17 (17:12) | 수정 2017.02.17 (17:19)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친형 살해 뒤 옷장에 유기’ 60대 긴급 체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서울 송파경찰서는 친형을 살해하고 장롱에 유기한 69살 김 모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달 5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주택에서 79살 친형을 살해하고 안방 옷장에 유기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지난해 11월부터 형의 집에 얹혀살면서 형이 생활비를 내라며 구박해, 말싸움을 하다 욱해서 형을 살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 ‘친형 살해 뒤 옷장에 유기’ 60대 긴급 체포
    • 입력 2017.02.17 (17:12)
    • 수정 2017.02.17 (17:19)
    뉴스 5
‘친형 살해 뒤 옷장에 유기’ 60대 긴급 체포
서울 송파경찰서는 친형을 살해하고 장롱에 유기한 69살 김 모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달 5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주택에서 79살 친형을 살해하고 안방 옷장에 유기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지난해 11월부터 형의 집에 얹혀살면서 형이 생활비를 내라며 구박해, 말싸움을 하다 욱해서 형을 살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