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대기업 모금’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 퇴직금 20억 원?
‘대기업 모금’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 퇴직금 20억?
삼성과 현대차 등 4대 그룹의 탈퇴가 현실화되면서 전경련이 위기에 빠진 가운데, 이번 사태의 책임자...
‘탄핵 인용시’ 대선은 5월 9일? 10일?
‘탄핵 인용시’ 대선은 5월 9일? 10일?
헌법재판소가 당초 이달 24일로 잡혔던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 변론기일을 27일로 연기해 확정함에 따라 탄핵심판 선고일의 윤곽 또한 분명해지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고지용 아들 승재, ‘상위 0.1%’ 영재 판정
입력 2017.02.17 (17:23) | 수정 2017.02.17 (17:44) 인터넷 뉴스
고지용 아들 승재, ‘상위 0.1%’ 영재 판정
16일 공개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예고 영상에서 젝스키스 멤버 고지용의 아들 승재의 놀라운 언어 능력이 드러났다.

만 2세(27개월)인 승재는 '파충류'라는 단어를 정확히 사용하며 "뱀은 파충류, 악어도 파충류"라고 말하며 놀라운 어휘 능력을 보였다.


동물 줄 세우기에 열중하고 있는 승재. 양, 말, 뱀 순서대로 인형을 세워놓던 승재는 뱀을 보고는 "뱀은 파충류"라고 말했다. 그러자 아빠 고지용이 "뱀만 파충류냐"고 물었고 승재는 "악어도 파충류"라고 대답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전문가는 "영재 수준"이라며 승재의 언어성 검사를 권했다.


이어 시작된 언어성 검사에서 승재는 코알라, 펭귄, 캥거루 등의 동물들의 이름을 모두 맞췄다. 그뿐 아니라 냉장고 그림을 보고 '냉장고'라고 대답하지 않고 '냉장고가 있다'고 답해 단순히 단어가 아닌 완성된 문장으로 답변하는 모습을 보였다.

검사를 마친 전문가는 "승재가 상위 0.1%에 해당된다"라고 말해 아빠 고지용을 놀라게 만들었다.



과거에도 승재는 미용실에서 파마하는 할머니를 향해 "할머니 예뻐요, 머리 예쁘게 하세요"라고 말하거나 놀라운 친화력으로 보는 사람마다 말을 걸며 적재적소에 알맞은 말을 잘 사용해 놀라움을 줬다.


승재의 언어 능력 검사 결과는 2월 19일(일) 오후 4시 50분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공개된다.

[프로덕션2] 최정윤 kbs.choijy@kbs.co.kr
  • 고지용 아들 승재, ‘상위 0.1%’ 영재 판정
    • 입력 2017.02.17 (17:23)
    • 수정 2017.02.17 (17:44)
    인터넷 뉴스
고지용 아들 승재, ‘상위 0.1%’ 영재 판정
16일 공개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예고 영상에서 젝스키스 멤버 고지용의 아들 승재의 놀라운 언어 능력이 드러났다.

만 2세(27개월)인 승재는 '파충류'라는 단어를 정확히 사용하며 "뱀은 파충류, 악어도 파충류"라고 말하며 놀라운 어휘 능력을 보였다.


동물 줄 세우기에 열중하고 있는 승재. 양, 말, 뱀 순서대로 인형을 세워놓던 승재는 뱀을 보고는 "뱀은 파충류"라고 말했다. 그러자 아빠 고지용이 "뱀만 파충류냐"고 물었고 승재는 "악어도 파충류"라고 대답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전문가는 "영재 수준"이라며 승재의 언어성 검사를 권했다.


이어 시작된 언어성 검사에서 승재는 코알라, 펭귄, 캥거루 등의 동물들의 이름을 모두 맞췄다. 그뿐 아니라 냉장고 그림을 보고 '냉장고'라고 대답하지 않고 '냉장고가 있다'고 답해 단순히 단어가 아닌 완성된 문장으로 답변하는 모습을 보였다.

검사를 마친 전문가는 "승재가 상위 0.1%에 해당된다"라고 말해 아빠 고지용을 놀라게 만들었다.



과거에도 승재는 미용실에서 파마하는 할머니를 향해 "할머니 예뻐요, 머리 예쁘게 하세요"라고 말하거나 놀라운 친화력으로 보는 사람마다 말을 걸며 적재적소에 알맞은 말을 잘 사용해 놀라움을 줬다.


승재의 언어 능력 검사 결과는 2월 19일(일) 오후 4시 50분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공개된다.

[프로덕션2] 최정윤 kbs.choijy@kbs.co.kr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