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지난 2015년 1월 중순 전남 여수시의 모 커피숍. A(56·여)씨는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B(55·여)씨를 만났다. A 씨는 B 씨에게 자신을 18년간 판사로 근무했고...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부산에서 의류 매장을 운영하는 A씨는 매장에서 재고가 자꾸 없어지는 점을 알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폐쇄회로(CCTV)를 돌려봤다. 불길한 예감은 현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안철수 “한진해운 파산선고, 재벌·정부가 빚어낸 대참사”
입력 2017.02.17 (17:24) | 수정 2017.02.17 (17:34) 인터넷 뉴스
안철수 “한진해운 파산선고, 재벌·정부가 빚어낸 대참사”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한진해운의 파산 선고와 관련해 "재벌의 도덕적 해이와 정부의 무능, 무책임이 빚어낸 대참사"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17일(오늘) SNS에서 올린 글에서 "경영에 문외한인 최은영 전 회장이 한진해운의 부실을 심화시켰다. 구조조정의 골든타임을 놓쳐 오히려 부실을 키운 책임은 정부에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한진해운 파산을 반면교사로 삼아 다시는 이런 불행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정부가 채권단의 팔을 비트는 방식의 구조조정은 더 이상 유효하지도 않고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근로자들이 실직에 따른 경제적 곤란을 겪지 않도록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데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면서 "지역경제에 미치는 충격을 최소화할 현실적인 대책도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 안철수 “한진해운 파산선고, 재벌·정부가 빚어낸 대참사”
    • 입력 2017.02.17 (17:24)
    • 수정 2017.02.17 (17:34)
    인터넷 뉴스
안철수 “한진해운 파산선고, 재벌·정부가 빚어낸 대참사”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한진해운의 파산 선고와 관련해 "재벌의 도덕적 해이와 정부의 무능, 무책임이 빚어낸 대참사"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17일(오늘) SNS에서 올린 글에서 "경영에 문외한인 최은영 전 회장이 한진해운의 부실을 심화시켰다. 구조조정의 골든타임을 놓쳐 오히려 부실을 키운 책임은 정부에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한진해운 파산을 반면교사로 삼아 다시는 이런 불행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정부가 채권단의 팔을 비트는 방식의 구조조정은 더 이상 유효하지도 않고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근로자들이 실직에 따른 경제적 곤란을 겪지 않도록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데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면서 "지역경제에 미치는 충격을 최소화할 현실적인 대책도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