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대학원에서 임산공학을 전공하며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수진(가명) 씨. 김 씨는 학부 때...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채용 외압’ 의혹 최경환 소환 일정 다음주초 결정
입력 2017.02.17 (17:31) | 수정 2017.02.17 (17:39) 인터넷 뉴스
검찰, ‘채용 외압’ 의혹 최경환 소환 일정 다음주초 결정
'채용 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검찰 소환 일정이 다음주 초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수원지검 안양지청 관계자는 "최 의원 측에 출석을 계속 요구하고 있지만, 국회 일정 등을 이유로 미루고 있다"며 "마냥 기다릴 수 없어서 다음주 초까지는 출석 일정을 확정하기 위해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지난 2013년 의원실 인턴이었던 황 모 씨의 중소기업진흥공단 채용 과정에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 개입해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박철규 중진공 이사장은 당초 외압 의혹을 부인했지만, 지난해 9월 재판에서 최 의원의 청탁을 받았다고 번복했다.

박 이사장은 또 검찰 조사에서 이 문제에 대한 2014년 감사원 감사 사실을 최 의원에게 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 검찰, ‘채용 외압’ 의혹 최경환 소환 일정 다음주초 결정
    • 입력 2017.02.17 (17:31)
    • 수정 2017.02.17 (17:39)
    인터넷 뉴스
검찰, ‘채용 외압’ 의혹 최경환 소환 일정 다음주초 결정
'채용 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검찰 소환 일정이 다음주 초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수원지검 안양지청 관계자는 "최 의원 측에 출석을 계속 요구하고 있지만, 국회 일정 등을 이유로 미루고 있다"며 "마냥 기다릴 수 없어서 다음주 초까지는 출석 일정을 확정하기 위해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지난 2013년 의원실 인턴이었던 황 모 씨의 중소기업진흥공단 채용 과정에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 개입해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박철규 중진공 이사장은 당초 외압 의혹을 부인했지만, 지난해 9월 재판에서 최 의원의 청탁을 받았다고 번복했다.

박 이사장은 또 검찰 조사에서 이 문제에 대한 2014년 감사원 감사 사실을 최 의원에게 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