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채용 외압’ 의혹 최경환 소환 일정 다음주초 결정
입력 2017.02.17 (17:31) | 수정 2017.02.17 (17:39) 인터넷 뉴스
검찰, ‘채용 외압’ 의혹 최경환 소환 일정 다음주초 결정
'채용 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검찰 소환 일정이 다음주 초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수원지검 안양지청 관계자는 "최 의원 측에 출석을 계속 요구하고 있지만, 국회 일정 등을 이유로 미루고 있다"며 "마냥 기다릴 수 없어서 다음주 초까지는 출석 일정을 확정하기 위해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지난 2013년 의원실 인턴이었던 황 모 씨의 중소기업진흥공단 채용 과정에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 개입해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박철규 중진공 이사장은 당초 외압 의혹을 부인했지만, 지난해 9월 재판에서 최 의원의 청탁을 받았다고 번복했다.

박 이사장은 또 검찰 조사에서 이 문제에 대한 2014년 감사원 감사 사실을 최 의원에게 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 검찰, ‘채용 외압’ 의혹 최경환 소환 일정 다음주초 결정
    • 입력 2017.02.17 (17:31)
    • 수정 2017.02.17 (17:39)
    인터넷 뉴스
검찰, ‘채용 외압’ 의혹 최경환 소환 일정 다음주초 결정
'채용 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검찰 소환 일정이 다음주 초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수원지검 안양지청 관계자는 "최 의원 측에 출석을 계속 요구하고 있지만, 국회 일정 등을 이유로 미루고 있다"며 "마냥 기다릴 수 없어서 다음주 초까지는 출석 일정을 확정하기 위해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지난 2013년 의원실 인턴이었던 황 모 씨의 중소기업진흥공단 채용 과정에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 개입해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박철규 중진공 이사장은 당초 외압 의혹을 부인했지만, 지난해 9월 재판에서 최 의원의 청탁을 받았다고 번복했다.

박 이사장은 또 검찰 조사에서 이 문제에 대한 2014년 감사원 감사 사실을 최 의원에게 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