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요즘 같은 시대에 '짝퉁'에 속을 줄이야..."김 모(44) 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숨을 내쉬었다. 김 씨는 기자에게 설마 자신이 '짝퉁'...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특검 “수사기간 연장되면 고영태 녹음파일 조사 검토” ISSUE
입력 2017.02.17 (17:38) | 수정 2017.02.17 (17:41) 인터넷 뉴스
특검 “수사기간 연장되면 고영태 녹음파일 조사 검토”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특검 수사기간이 연장될 경우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 내용을 조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고영태 녹음파일에 대한 조사 상황을 묻는 질문에 "고영태 녹음파일은 현재까지 특검에서는 주요 조사 대상이 아니었다"며 "수사기간이 연장된다거나 하는 그런 사정 생길 경우 그 때 가서 조사 여부 등을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이 특검보는 "고영태 녹음파일은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이미 다 조사된 것으로 알고 있고, (특검에서는) 구체적으로 혐의가 논의된 바 없어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살펴보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2천3백여 개의 고영태 녹음파일은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가 지난 2015년 초부터 지난해 8월까지 고 씨를 비롯해 K스포츠재단 노승일 부장, 박헌영 과장 등 주변 인물들과 전화통화를 하거나 대화한 내용 등이 담겨있다.
  • 특검 “수사기간 연장되면 고영태 녹음파일 조사 검토”
    • 입력 2017.02.17 (17:38)
    • 수정 2017.02.17 (17:41)
    인터넷 뉴스
특검 “수사기간 연장되면 고영태 녹음파일 조사 검토”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특검 수사기간이 연장될 경우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 내용을 조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고영태 녹음파일에 대한 조사 상황을 묻는 질문에 "고영태 녹음파일은 현재까지 특검에서는 주요 조사 대상이 아니었다"며 "수사기간이 연장된다거나 하는 그런 사정 생길 경우 그 때 가서 조사 여부 등을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이 특검보는 "고영태 녹음파일은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이미 다 조사된 것으로 알고 있고, (특검에서는) 구체적으로 혐의가 논의된 바 없어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살펴보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2천3백여 개의 고영태 녹음파일은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가 지난 2015년 초부터 지난해 8월까지 고 씨를 비롯해 K스포츠재단 노승일 부장, 박헌영 과장 등 주변 인물들과 전화통화를 하거나 대화한 내용 등이 담겨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