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中 경호원, 취재진 집단 폭행 ‘파문’…멱살 잡고 발길질
[영상] 中 경호원, 취재진 집단 폭행 ‘파문’…멱살 잡고 발길질
홀대 논란은 급기야 오늘(14일) 불미스러운 일까지 더해져 폭발했는데요.문 대통령을 취재하던...
아차산성서 6세기 집수시설 발견…‘산성 비밀’ 풀리나?
아차산성서 6세기 집수시설 발견…‘산성 비밀’ 풀리나?
삼국시대 산성인 서울 아차산성(사적 제234호)에서 6세기 후반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특검 “수사기간 연장되면 고영태 녹음파일 조사 검토” ISSUE
입력 2017.02.17 (17:38) | 수정 2017.02.17 (17:41) 인터넷 뉴스
특검 “수사기간 연장되면 고영태 녹음파일 조사 검토”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특검 수사기간이 연장될 경우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 내용을 조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고영태 녹음파일에 대한 조사 상황을 묻는 질문에 "고영태 녹음파일은 현재까지 특검에서는 주요 조사 대상이 아니었다"며 "수사기간이 연장된다거나 하는 그런 사정 생길 경우 그 때 가서 조사 여부 등을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이 특검보는 "고영태 녹음파일은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이미 다 조사된 것으로 알고 있고, (특검에서는) 구체적으로 혐의가 논의된 바 없어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살펴보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2천3백여 개의 고영태 녹음파일은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가 지난 2015년 초부터 지난해 8월까지 고 씨를 비롯해 K스포츠재단 노승일 부장, 박헌영 과장 등 주변 인물들과 전화통화를 하거나 대화한 내용 등이 담겨있다.
  • 특검 “수사기간 연장되면 고영태 녹음파일 조사 검토”
    • 입력 2017.02.17 (17:38)
    • 수정 2017.02.17 (17:41)
    인터넷 뉴스
특검 “수사기간 연장되면 고영태 녹음파일 조사 검토”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특검 수사기간이 연장될 경우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 내용을 조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고영태 녹음파일에 대한 조사 상황을 묻는 질문에 "고영태 녹음파일은 현재까지 특검에서는 주요 조사 대상이 아니었다"며 "수사기간이 연장된다거나 하는 그런 사정 생길 경우 그 때 가서 조사 여부 등을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이 특검보는 "고영태 녹음파일은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이미 다 조사된 것으로 알고 있고, (특검에서는) 구체적으로 혐의가 논의된 바 없어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살펴보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2천3백여 개의 고영태 녹음파일은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가 지난 2015년 초부터 지난해 8월까지 고 씨를 비롯해 K스포츠재단 노승일 부장, 박헌영 과장 등 주변 인물들과 전화통화를 하거나 대화한 내용 등이 담겨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