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단독] “피해자, 당할만한 이유 있다”…황당한 軍 성폭력 교육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는 미투운동이 확산되자, 군은 지난 12일부터 성범죄 특별대책팀을...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中 쇼트트랙 계주 실격 처리된 ‘문제의 장면’…결국은 ‘나쁜손’
쇼트트랙 중에서도 계주는 변수와 돌발상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종목입니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중국과 캐나다, 두 팀이나 실격당해 출전국들의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특검 “수사기간 연장되면 고영태 녹음파일 조사 검토” ISSUE
입력 2017.02.17 (17:38) | 수정 2017.02.17 (17:41) 인터넷 뉴스
특검 “수사기간 연장되면 고영태 녹음파일 조사 검토”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특검 수사기간이 연장될 경우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 내용을 조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고영태 녹음파일에 대한 조사 상황을 묻는 질문에 "고영태 녹음파일은 현재까지 특검에서는 주요 조사 대상이 아니었다"며 "수사기간이 연장된다거나 하는 그런 사정 생길 경우 그 때 가서 조사 여부 등을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이 특검보는 "고영태 녹음파일은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이미 다 조사된 것으로 알고 있고, (특검에서는) 구체적으로 혐의가 논의된 바 없어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살펴보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2천3백여 개의 고영태 녹음파일은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가 지난 2015년 초부터 지난해 8월까지 고 씨를 비롯해 K스포츠재단 노승일 부장, 박헌영 과장 등 주변 인물들과 전화통화를 하거나 대화한 내용 등이 담겨있다.
  • 특검 “수사기간 연장되면 고영태 녹음파일 조사 검토”
    • 입력 2017.02.17 (17:38)
    • 수정 2017.02.17 (17:41)
    인터넷 뉴스
특검 “수사기간 연장되면 고영태 녹음파일 조사 검토”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특검 수사기간이 연장될 경우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 내용을 조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고영태 녹음파일에 대한 조사 상황을 묻는 질문에 "고영태 녹음파일은 현재까지 특검에서는 주요 조사 대상이 아니었다"며 "수사기간이 연장된다거나 하는 그런 사정 생길 경우 그 때 가서 조사 여부 등을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이 특검보는 "고영태 녹음파일은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이미 다 조사된 것으로 알고 있고, (특검에서는) 구체적으로 혐의가 논의된 바 없어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살펴보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2천3백여 개의 고영태 녹음파일은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가 지난 2015년 초부터 지난해 8월까지 고 씨를 비롯해 K스포츠재단 노승일 부장, 박헌영 과장 등 주변 인물들과 전화통화를 하거나 대화한 내용 등이 담겨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