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요즘 같은 시대에 '짝퉁'에 속을 줄이야..."김 모(44) 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숨을 내쉬었다. 김 씨는 기자에게 설마 자신이 '짝퉁'...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문재인 “경쟁 정당의 조직적 ‘역선택’은 비열한 범죄행위”
입력 2017.02.17 (17:41) | 수정 2017.02.17 (17:45) 인터넷 뉴스
문재인 “경쟁 정당의 조직적 ‘역선택’은 비열한 범죄행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경쟁 정당에서 의도적·조직적으로 '역선택'을 독려하는 움직임이 있다면 대단히 비열한 행위이며 처벌받아야 할 범죄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17일(오늘) 서울 마포구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을 방문한 뒤 기자들을 만나 민주당 대선 경선과 관련 역선택 우려에 대해 "국민경선을 하는 한 어느 정도 자연적인 역선택은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 전 대표는 "원천적으로 막을 법적 장치가 마련되면 좋겠지만, 그게 안 되는 상황에서는 그런 일을 할 수 없게 형사고발이 필요하다"면서, "근원적인 해결책은 역선택조차도 희석되면서 오히려 선거인단 규모를 키우고 경선을 붐업 시키는 결과가 나오도록 더욱 많은 국민이 선거인단에 참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SNS를 통해 '문 전 대표가 민주당 후보가 되는 건 막아야 한다'며 민주당 선거인단 참여를 독려하는 '박사모' 공지가 알려져 논란이 됐다.

문 전 대표는 안희정 지사의 지지율 상승에 대해선 "정말 기쁘다. 두 사람 지지도만 합쳐도 50%가 넘고, 이재명 성남시장까지 합치면 50%를 훨씬 웃돈다"며 "우리 당의 외연이 넓어지고 정권교체 가능성을 높이는 한편 경선이 흥미진진해지면서 국민 관심을 더 크게 끌어모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 문재인 “경쟁 정당의 조직적 ‘역선택’은 비열한 범죄행위”
    • 입력 2017.02.17 (17:41)
    • 수정 2017.02.17 (17:45)
    인터넷 뉴스
문재인 “경쟁 정당의 조직적 ‘역선택’은 비열한 범죄행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경쟁 정당에서 의도적·조직적으로 '역선택'을 독려하는 움직임이 있다면 대단히 비열한 행위이며 처벌받아야 할 범죄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17일(오늘) 서울 마포구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을 방문한 뒤 기자들을 만나 민주당 대선 경선과 관련 역선택 우려에 대해 "국민경선을 하는 한 어느 정도 자연적인 역선택은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 전 대표는 "원천적으로 막을 법적 장치가 마련되면 좋겠지만, 그게 안 되는 상황에서는 그런 일을 할 수 없게 형사고발이 필요하다"면서, "근원적인 해결책은 역선택조차도 희석되면서 오히려 선거인단 규모를 키우고 경선을 붐업 시키는 결과가 나오도록 더욱 많은 국민이 선거인단에 참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SNS를 통해 '문 전 대표가 민주당 후보가 되는 건 막아야 한다'며 민주당 선거인단 참여를 독려하는 '박사모' 공지가 알려져 논란이 됐다.

문 전 대표는 안희정 지사의 지지율 상승에 대해선 "정말 기쁘다. 두 사람 지지도만 합쳐도 50%가 넘고, 이재명 성남시장까지 합치면 50%를 훨씬 웃돈다"며 "우리 당의 외연이 넓어지고 정권교체 가능성을 높이는 한편 경선이 흥미진진해지면서 국민 관심을 더 크게 끌어모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