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달변의 대통령’, 노무현을 말하다
‘달변의 대통령’, 노무현을 말하다
노무현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묘역에서 진행된다. 추도식을 앞두고 봉하마을에는 아침 일찍부터 추모객들이...
U-20 월드컵 아르헨티나전…주목할 포인트는?
U-20 월드컵 아르헨티나전…주목할 포인트는?
20세 이하 청소년 축구 U-20 월드컵 개막전에서 기니를 상대로 3-0 대승을 거둔 한국 청소년 대표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與 대선 주자들 “좌파 집권 안돼”
입력 2017.02.17 (18:07) | 수정 2017.02.17 (18:46) 인터넷 뉴스
與 대선 주자들 “좌파 집권 안돼”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들이 17일(오늘),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를 공격하며, 보수정권 재창출을 호소했다.

이날 서울 서대문문화체육관에서 열린 서울시당 당원연수에 참석한 이인제 전 최고위원과 안상수 의원,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은 민주당과 문 전 대표를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지금 야당이 해서는 안 되는 짓만 골라서 하고 있다"며 "저 사람들은 정권을 다 잡은 것처럼 교만하게 행동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를 겨냥해선 "대통령이 되면 김정은을 제일 먼저 만난다는데 자기 형을 암살한 김정은을 만나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안상수 의원은 "우리나라를 지킬 세력은 보수를 이끌어온 자유한국당밖에 없다"며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질 이유가 하나도 없다"며 "여론조사에 현혹되지 말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호소했다.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은 "지금은 북한 급변에 따른 통일에 대비해야 할 때"라며 "이런 시기에 좌파 정권은 절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치사회에서 정당의 흥망성쇠는 자주 있는 일"이라며 "한국당은 저력이 있기에 다시 살아나고 국민에게 다시 신임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보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원유철 의원은 이날 경기도 팽택시 오산공군기지에 있는 공군작전사령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지금 대한민국은 안보 위기가 고조돼 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기에 초당적 대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에 대해 "사드 배치를 다음 정권에서 판단하자고 하는 등 시기를 늦추자고 하는 것은 국민들의 생명을 지키는 일을 다음으로 미루자고 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고 비판했다.
  • 與 대선 주자들 “좌파 집권 안돼”
    • 입력 2017.02.17 (18:07)
    • 수정 2017.02.17 (18:46)
    인터넷 뉴스
與 대선 주자들 “좌파 집권 안돼”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들이 17일(오늘),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를 공격하며, 보수정권 재창출을 호소했다.

이날 서울 서대문문화체육관에서 열린 서울시당 당원연수에 참석한 이인제 전 최고위원과 안상수 의원,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은 민주당과 문 전 대표를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지금 야당이 해서는 안 되는 짓만 골라서 하고 있다"며 "저 사람들은 정권을 다 잡은 것처럼 교만하게 행동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를 겨냥해선 "대통령이 되면 김정은을 제일 먼저 만난다는데 자기 형을 암살한 김정은을 만나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안상수 의원은 "우리나라를 지킬 세력은 보수를 이끌어온 자유한국당밖에 없다"며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질 이유가 하나도 없다"며 "여론조사에 현혹되지 말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호소했다.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은 "지금은 북한 급변에 따른 통일에 대비해야 할 때"라며 "이런 시기에 좌파 정권은 절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치사회에서 정당의 흥망성쇠는 자주 있는 일"이라며 "한국당은 저력이 있기에 다시 살아나고 국민에게 다시 신임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보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원유철 의원은 이날 경기도 팽택시 오산공군기지에 있는 공군작전사령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지금 대한민국은 안보 위기가 고조돼 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기에 초당적 대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에 대해 "사드 배치를 다음 정권에서 판단하자고 하는 등 시기를 늦추자고 하는 것은 국민들의 생명을 지키는 일을 다음으로 미루자고 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고 비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