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분 만에 덜미…그는 왜 어설픈 은행 강도가 됐나?
5분 만에 덜미…그는 왜 어설픈 은행 강도가 됐나?
어제(23일) 오후 1시쯤 한 남성이 은행 문을 열고 들어왔다. 빨간 패딩 점퍼를 입고...
서울대병원서 제왕절개 수술 중 신생아 손가락 절단…원인은?
서울대병원서 제왕절개 수술 중 신생아 손가락 절단…원인은?
서울대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 도중 신생아의 손가락이 잘리는 황당한 사고가 일어났다. 다행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지원 “안희정 태풍 엄청나지만 민주당 대선후보는 文”
입력 2017.02.17 (18:45) | 수정 2017.02.17 (18:51) 인터넷 뉴스
박지원 “안희정 태풍 엄청나지만 민주당 대선후보는 文”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안희정 충남지사가 최근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는 것에 대해 "안 지사의 태풍이 엄청나게 강하지만 태풍은 길게 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17일(오늘) 한 종합뉴스채널에 출연해 "저는 민주당의 속내를 너무나 잘 안다. 안 지사가 엄청난 태풍을 몰고 오더라도 '재인산성'을 넘지는 못 한다"며 "사실상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는 문재인 전 대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80%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이 헌법재판소에서 인용돼야 한다고 보기 때문에 박 대통령의 잔재 세력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20%의 지지율만 양분해서 가져갈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국민의당과 민주당의 대결이 된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또 "탄핵안이 인용되는 순간 혼란과 불안이 공존할 것"이라며 "문 전 대표의 '(탄핵이 기각되면) 혁명밖에 없다' 등 막말, 너무 많은 거짓말과 변명 등으로부터 '문재인 공포증'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드배치 반대 당론에 대해 지도부 간 이견이 있다는 지적에는 "엇박자를 내는 것이 아니다"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 박지원 “안희정 태풍 엄청나지만 민주당 대선후보는 文”
    • 입력 2017.02.17 (18:45)
    • 수정 2017.02.17 (18:51)
    인터넷 뉴스
박지원 “안희정 태풍 엄청나지만 민주당 대선후보는 文”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안희정 충남지사가 최근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는 것에 대해 "안 지사의 태풍이 엄청나게 강하지만 태풍은 길게 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17일(오늘) 한 종합뉴스채널에 출연해 "저는 민주당의 속내를 너무나 잘 안다. 안 지사가 엄청난 태풍을 몰고 오더라도 '재인산성'을 넘지는 못 한다"며 "사실상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는 문재인 전 대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80%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이 헌법재판소에서 인용돼야 한다고 보기 때문에 박 대통령의 잔재 세력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20%의 지지율만 양분해서 가져갈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국민의당과 민주당의 대결이 된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또 "탄핵안이 인용되는 순간 혼란과 불안이 공존할 것"이라며 "문 전 대표의 '(탄핵이 기각되면) 혁명밖에 없다' 등 막말, 너무 많은 거짓말과 변명 등으로부터 '문재인 공포증'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드배치 반대 당론에 대해 지도부 간 이견이 있다는 지적에는 "엇박자를 내는 것이 아니다"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