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사탕이야? 마약이야? 마약 밀수입·투약 천태만상
사탕이야? 마약이야? 마약 밀수입·투약 천태만상
과자인줄 알았지? 마약 사탕·초콜릿· 와인까지 밀수입동그랗고 하얀 초콜릿. 보기만 해도 말랑말랑한...
[특파원리포트] 못말리는 日각료들…망언·막말 퍼레이드
못말리는 日각료들…망언·막말 퍼레이드
장관답지 않은 직설적 언행으로 불편하게 하더니 결국 큰 사고를 쳤다. 일본의 우익 보수 정치인 '이마무라' 부흥상이 잇단 막말끝에 사실상 경질됐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지원 “안희정 태풍 엄청나지만 민주당 대선후보는 文”
입력 2017.02.17 (18:45) | 수정 2017.02.17 (18:51) 인터넷 뉴스
박지원 “안희정 태풍 엄청나지만 민주당 대선후보는 文”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안희정 충남지사가 최근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는 것에 대해 "안 지사의 태풍이 엄청나게 강하지만 태풍은 길게 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17일(오늘) 한 종합뉴스채널에 출연해 "저는 민주당의 속내를 너무나 잘 안다. 안 지사가 엄청난 태풍을 몰고 오더라도 '재인산성'을 넘지는 못 한다"며 "사실상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는 문재인 전 대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80%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이 헌법재판소에서 인용돼야 한다고 보기 때문에 박 대통령의 잔재 세력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20%의 지지율만 양분해서 가져갈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국민의당과 민주당의 대결이 된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또 "탄핵안이 인용되는 순간 혼란과 불안이 공존할 것"이라며 "문 전 대표의 '(탄핵이 기각되면) 혁명밖에 없다' 등 막말, 너무 많은 거짓말과 변명 등으로부터 '문재인 공포증'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드배치 반대 당론에 대해 지도부 간 이견이 있다는 지적에는 "엇박자를 내는 것이 아니다"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 박지원 “안희정 태풍 엄청나지만 민주당 대선후보는 文”
    • 입력 2017.02.17 (18:45)
    • 수정 2017.02.17 (18:51)
    인터넷 뉴스
박지원 “안희정 태풍 엄청나지만 민주당 대선후보는 文”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안희정 충남지사가 최근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는 것에 대해 "안 지사의 태풍이 엄청나게 강하지만 태풍은 길게 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17일(오늘) 한 종합뉴스채널에 출연해 "저는 민주당의 속내를 너무나 잘 안다. 안 지사가 엄청난 태풍을 몰고 오더라도 '재인산성'을 넘지는 못 한다"며 "사실상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는 문재인 전 대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80%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이 헌법재판소에서 인용돼야 한다고 보기 때문에 박 대통령의 잔재 세력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20%의 지지율만 양분해서 가져갈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국민의당과 민주당의 대결이 된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또 "탄핵안이 인용되는 순간 혼란과 불안이 공존할 것"이라며 "문 전 대표의 '(탄핵이 기각되면) 혁명밖에 없다' 등 막말, 너무 많은 거짓말과 변명 등으로부터 '문재인 공포증'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드배치 반대 당론에 대해 지도부 간 이견이 있다는 지적에는 "엇박자를 내는 것이 아니다"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