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가 올해 첫 천만 영화에 등극했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관영매체, 김정남 사건 중국 정부 침묵에 “방관자” 비판 ISSUE
입력 2017.02.17 (18:54) | 수정 2017.02.17 (19:00) 인터넷 뉴스
中관영매체, 김정남 사건 중국 정부 침묵에 “방관자” 비판
중국 관영 매체가 김정남 피살사건에 대한 중국의 침묵에 비판적인 시각을 보였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한국 언론이 주도하는 김정남 사건에 대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한국 언론이 활발한 보도를 통해 부분적으로 세계여론을 주도하고 있지만, 중국 언론은 거의 아무런 정보제공을 못 하는 방관자라고 지적했다.

환구시보는 이어 이같은 중국의 침묵은 국가이익에 부합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장기적으로는 국익을 갉아먹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민감한 영역에서 정부 기관이 국내 매체에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 신문들이 외신을 인용하고 있으며 이런 과정에서 외국 매체의 가치관이 따라오는 경우가 많다고 신문은 강조했다.

또, 정부 기관은 책임을 면하기 위해 말하지 않고 매체는 보도를 했다가 '희생양'이 되는 것을 두려워한다면서 이런 상황이 도래하면 인터넷에서는 신뢰할 수 없는 정보들이 유통되면서 진상이 왜곡되고 국가이익은 손상을 입게 된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 中관영매체, 김정남 사건 중국 정부 침묵에 “방관자” 비판
    • 입력 2017.02.17 (18:54)
    • 수정 2017.02.17 (19:00)
    인터넷 뉴스
中관영매체, 김정남 사건 중국 정부 침묵에 “방관자” 비판
중국 관영 매체가 김정남 피살사건에 대한 중국의 침묵에 비판적인 시각을 보였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한국 언론이 주도하는 김정남 사건에 대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한국 언론이 활발한 보도를 통해 부분적으로 세계여론을 주도하고 있지만, 중국 언론은 거의 아무런 정보제공을 못 하는 방관자라고 지적했다.

환구시보는 이어 이같은 중국의 침묵은 국가이익에 부합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장기적으로는 국익을 갉아먹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민감한 영역에서 정부 기관이 국내 매체에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 신문들이 외신을 인용하고 있으며 이런 과정에서 외국 매체의 가치관이 따라오는 경우가 많다고 신문은 강조했다.

또, 정부 기관은 책임을 면하기 위해 말하지 않고 매체는 보도를 했다가 '희생양'이 되는 것을 두려워한다면서 이런 상황이 도래하면 인터넷에서는 신뢰할 수 없는 정보들이 유통되면서 진상이 왜곡되고 국가이익은 손상을 입게 된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