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속’ 이재용, 내일 소환…우병우도 소환
입력 2017.02.17 (19:00) 수정 2017.02.17 (19:06)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구속’ 이재용, 내일 소환…우병우도 소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구속된 이재용 부회장이 내일 특검에 소환됩니다.

수감 후 첫 조사입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도 내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소환됩니다.

특검 사무실 연결합니다.

<질문>
강병수 기자, 특검이 구속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수사 속도를 높여가는 모습이네요?

<답변>
네, 특검은 내일 오후 2시 구속 후 처음으로 이재용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이 부회장은 오늘 새벽 19시간에 걸친 심리 끝에 구속영장이 발부됐는데요,

법원은 새롭게 구성된 범죄혐의 사실과 추가로 수집된 증거자료 등을 종합할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삼성그룹 창사 이래 총수가 구속된 건 처음입니다.

특검은 이번에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을 다시 청구하면서 기존의 뇌물공여 혐의 등에 범죄 수익 은닉 혐의와 국외 재산도피 혐의도 추가 적용했습니다.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 발부로 특검 내부 분위기는 크게 고무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삼성 뇌물 의혹은 이번 특검 수사의 핵심이었던만큼 수사 기한이 채 2주도 남지않은 특검이 이 부회장의 혐의를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대통령 대면조사가 조만간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질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도 내일 특검에 출석하네요?

<답변>
네, 특검은 내일 오전 10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 등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예정입니다.

우 전 수석의 혐의는 크게 세 가지로 나눠볼 수 있는데요,

먼저 최순실 씨의 국정개입 의혹과 관련해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의 내사를 방해하고 이 전 감찰관의 해임을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최 씨의 비리 행위를 제대로 예방하지 못하고 비리를 방조하거나 묵인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특검은 우 전 수석이 지난해 문체부 국과장급 5명의 좌천성 인사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조사 할 계획입니다.

특검은 이미 우 전 수석을 소환하기에 앞서 아들의 운전병 특혜와 관련해 백승석 경위를, 문체부 강압 인사와 관련해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비서관 등을 불러 조사를 마쳤습니다.

지금까지 대치동 특검사무실에서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구속’ 이재용, 내일 소환…우병우도 소환
    • 입력 2017.02.17 (19:00)
    • 수정 2017.02.17 (19:06)
    뉴스 7
‘구속’ 이재용, 내일 소환…우병우도 소환
<앵커 멘트>

구속된 이재용 부회장이 내일 특검에 소환됩니다.

수감 후 첫 조사입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도 내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소환됩니다.

특검 사무실 연결합니다.

<질문>
강병수 기자, 특검이 구속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수사 속도를 높여가는 모습이네요?

<답변>
네, 특검은 내일 오후 2시 구속 후 처음으로 이재용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이 부회장은 오늘 새벽 19시간에 걸친 심리 끝에 구속영장이 발부됐는데요,

법원은 새롭게 구성된 범죄혐의 사실과 추가로 수집된 증거자료 등을 종합할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삼성그룹 창사 이래 총수가 구속된 건 처음입니다.

특검은 이번에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을 다시 청구하면서 기존의 뇌물공여 혐의 등에 범죄 수익 은닉 혐의와 국외 재산도피 혐의도 추가 적용했습니다.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 발부로 특검 내부 분위기는 크게 고무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삼성 뇌물 의혹은 이번 특검 수사의 핵심이었던만큼 수사 기한이 채 2주도 남지않은 특검이 이 부회장의 혐의를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대통령 대면조사가 조만간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질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도 내일 특검에 출석하네요?

<답변>
네, 특검은 내일 오전 10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 등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예정입니다.

우 전 수석의 혐의는 크게 세 가지로 나눠볼 수 있는데요,

먼저 최순실 씨의 국정개입 의혹과 관련해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의 내사를 방해하고 이 전 감찰관의 해임을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최 씨의 비리 행위를 제대로 예방하지 못하고 비리를 방조하거나 묵인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특검은 우 전 수석이 지난해 문체부 국과장급 5명의 좌천성 인사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조사 할 계획입니다.

특검은 이미 우 전 수석을 소환하기에 앞서 아들의 운전병 특혜와 관련해 백승석 경위를, 문체부 강압 인사와 관련해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비서관 등을 불러 조사를 마쳤습니다.

지금까지 대치동 특검사무실에서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