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요즘 같은 시대에 '짝퉁'에 속을 줄이야..."김 모(44) 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숨을 내쉬었다. 김 씨는 기자에게 설마 자신이 '짝퉁'...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올해 초등학교 입학 대상 아동 508명 소재 파악 중
입력 2017.02.17 (19:13) | 수정 2017.02.17 (19:17) 인터넷 뉴스
올해 초등학교 입학 대상 아동 508명 소재 파악 중
교육부가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 예정인 아동 가운데 500여 명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동의 안전을 미리 확인하기 위해 예비소집일에 참석하지 않은 아동을 대상으로 소재 파악을 한 결과, 오늘(17일)까지 연락이 닿지 않는 아동은 모두 508명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대부분은 이중국적 아동이거나, 예비소집 기간에 이사 등으로 전·출입해 주소가 파악되지 않는 경우이며, 학대나 방임 정황이 있는 경우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교육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앞서 입학 대상 아동 48만 2천여 명 가운데 5% 정도가 예비 소집에 불참한 것으로 파악되자, 교육부는 불참한 아동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다. 전국 시도교육청이 일선 학교와 읍면동 주민센터에 협조를 구해 보호자에게 연락하고, 연락이 닿지 않으면 직접 주소를 찾아다니며 아이들의 안전을 일일이 파악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도 연락이 닿지 않는 경우엔 경찰의 협조를 받아 소재를 확인하고, 학대나 방임 정황이 발견되면 경찰이 수사에 나선다.

다만, 예비소집은 참석 의무가 없고, 입학 전 아동은 학생이 아니기 때문에 교육 당국이 이들의 주소와 소재를 모두 파악하는 데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교육부는 입학 전까지 최대한 아동의 소재를 확인할 예정이며, 입학일인 3월 2일 이후에 학생이 이틀이상 결석할 경우, 학교 방문 요청과 경찰 수사 의뢰 등을 적극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올해 초등학교 입학 대상 아동 508명 소재 파악 중
    • 입력 2017.02.17 (19:13)
    • 수정 2017.02.17 (19:17)
    인터넷 뉴스
올해 초등학교 입학 대상 아동 508명 소재 파악 중
교육부가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 예정인 아동 가운데 500여 명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동의 안전을 미리 확인하기 위해 예비소집일에 참석하지 않은 아동을 대상으로 소재 파악을 한 결과, 오늘(17일)까지 연락이 닿지 않는 아동은 모두 508명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대부분은 이중국적 아동이거나, 예비소집 기간에 이사 등으로 전·출입해 주소가 파악되지 않는 경우이며, 학대나 방임 정황이 있는 경우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교육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앞서 입학 대상 아동 48만 2천여 명 가운데 5% 정도가 예비 소집에 불참한 것으로 파악되자, 교육부는 불참한 아동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다. 전국 시도교육청이 일선 학교와 읍면동 주민센터에 협조를 구해 보호자에게 연락하고, 연락이 닿지 않으면 직접 주소를 찾아다니며 아이들의 안전을 일일이 파악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도 연락이 닿지 않는 경우엔 경찰의 협조를 받아 소재를 확인하고, 학대나 방임 정황이 발견되면 경찰이 수사에 나선다.

다만, 예비소집은 참석 의무가 없고, 입학 전 아동은 학생이 아니기 때문에 교육 당국이 이들의 주소와 소재를 모두 파악하는 데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교육부는 입학 전까지 최대한 아동의 소재를 확인할 예정이며, 입학일인 3월 2일 이후에 학생이 이틀이상 결석할 경우, 학교 방문 요청과 경찰 수사 의뢰 등을 적극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