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해경, ‘불법 조업’ 中 어선에 올해 첫 공용화기 발포
입력 2017.02.17 (19:16) | 수정 2017.02.17 (19:26)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해경, ‘불법 조업’ 中 어선에 올해 첫 공용화기 발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해역에서 불법조업을 하던 중국어선에 대해 해경이 올 들어 처음으로 공용화기를 사용했습니다.

김기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젯밤 9시쯤 전남 목포시 가거도 남서쪽 74km 해상.

한중 어업협정선을 25km 넘어와 우리 해역에서 불법조업하던 무허가 중국어선 30여 척이 해경에 적발됐습니다.

한 시간에 걸친 추격전 끝에 해경이 어선 한 척을 나포하자 이에 반발한 중국어선 70여 척이 경비함으로 돌진하는 등 강하게 저항했습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해경은 여러 차례 경고 방송을 한 뒤 밤 11시 15분쯤 M60 기관총 900여 발을 발포했습니다.

중국어선에 대해 해경이 공용화기를 사용한 것은 올 들어 이번이 처음입니다.

해경이 무기를 사용하자 중국어선은 집단 저항을 멈추고 어업협정선 바깥으로 도주했습니다.

해경은 즉시 중국 해경국에 집단·폭력 저항 사실을 통보하고 중국어선이 불법 행동을 하지 않도록 조치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지난해 11월 무기사용 지침을 발표한 이후 해경은 불법조업을 벌이고 단속에 저항하는 중국어선을 상대로 모두 20차례에 걸쳐 공용화기 3천여 발을 발사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해경, ‘불법 조업’ 中 어선에 올해 첫 공용화기 발포
    • 입력 2017.02.17 (19:16)
    • 수정 2017.02.17 (19:26)
    뉴스 7
해경, ‘불법 조업’ 中 어선에 올해 첫 공용화기 발포
<앵커 멘트>

우리 해역에서 불법조업을 하던 중국어선에 대해 해경이 올 들어 처음으로 공용화기를 사용했습니다.

김기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젯밤 9시쯤 전남 목포시 가거도 남서쪽 74km 해상.

한중 어업협정선을 25km 넘어와 우리 해역에서 불법조업하던 무허가 중국어선 30여 척이 해경에 적발됐습니다.

한 시간에 걸친 추격전 끝에 해경이 어선 한 척을 나포하자 이에 반발한 중국어선 70여 척이 경비함으로 돌진하는 등 강하게 저항했습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해경은 여러 차례 경고 방송을 한 뒤 밤 11시 15분쯤 M60 기관총 900여 발을 발포했습니다.

중국어선에 대해 해경이 공용화기를 사용한 것은 올 들어 이번이 처음입니다.

해경이 무기를 사용하자 중국어선은 집단 저항을 멈추고 어업협정선 바깥으로 도주했습니다.

해경은 즉시 중국 해경국에 집단·폭력 저항 사실을 통보하고 중국어선이 불법 행동을 하지 않도록 조치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지난해 11월 무기사용 지침을 발표한 이후 해경은 불법조업을 벌이고 단속에 저항하는 중국어선을 상대로 모두 20차례에 걸쳐 공용화기 3천여 발을 발사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